[STN] 최초 작성일 : 2017-05-19 22:02:38  |  수정일 : 2017-05-19 22:02:33.677 기사원문보기
'강한울 결승타+우규민 첫 승' 삼성, 한화 꺾고 시즌 10승 돌파
[STN스포츠 대전=이원희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한화 이글스를 꺾고 기분 좋은 주말 3연전 출발을 알렸다.

삼성은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시즌 7번째 선발 등판 만에 첫 승을 거둔 우규민의 호투와 두 번의 포구 실책을 만회한 강한울의 2타점 결승 적시타에 힘입어 6-2 승리를 거뒀다.

삼성은 이날 박해민-김상수-조동찬-다린 러프-이승엽-김헌곤-구자욱-이지영-강한울으로 타순을 구성했다. 홈팀 한화는 장민석-정근우-하주석-김태균-김경언-최재훈-윌린 로사리오-김회성-양성우 순이었다. 눈에 띄는 점은 양 팀의 중심 타자들이 7번에 배치됐다는 것. 삼성은 구자욱, 한화는 로사리오의 타순이 내려갔다.

삼성은 초반부터 상대 선발 알렉시 오간도를 흔들어 선취점을 만들어냈다. 2회초 선두 타자 러프가 좌측 선상을 타고 흐르는 2루타를 뽑아낸 뒤 이승엽이 좌월 투런포를 뿜어냈다. 이승엽은 베테랑답게 높게 떠오른 150km의 빠른 실투를 놓치지 않았다. 이승엽의 통산 499번째 홈런. 통산 450홈런까지 단 1개를 앞뒀다.

한화도 반격에 성공하면서 한 점 따라붙었다. 2회말 1사 후 포수 최재훈이 중전 안타를 기록했고, 이어 로사리오가 중견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려냈다. 김회성의 땅볼 때 상대 2루수 강한울이 포구 실책을 범해 실점을 허용했다.

한화는 분위기를 이어가 동점에도 성공했다. 5회말 선두 타자 김회성의 안타와 양성우의 희생번트. 장민석은 우규민의 초구를 정확히 노려 동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한화는 정근우가 몸에 맞는 볼까지 얻어내 역전까지 노렸다. 하지만 우규민이 하주석 타석 때 병상을 유도해 실점 위기서 탈출했다.

삼성은 7회부터 우규민을 내리고 불펜 장필준을 올렸는데, 제구가 잡히지 않으면서 1사 2,3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장필준을 하주석을 7구째 끝에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고 김태균을 고의사구로 골라냈다. 작전은 성공. 장필준을 상대 대타 송광민의 빠른 타구를 쳐 올렸고, 이를 유격수 김상수가 잡아 포효했다.

삼성은 구자욱의 적시타와 박해민의 희생 플라이로 2점을 더했다. 한화의 추격 의지가 꺾이는 순간이었다. 결국 9회 심창민이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지켜냈다.

삼성 선발 우규민은공 96개를 던지며 6이닝 7피안타 6탈삼진 무사사구 2실점(1자책)으로 시즌 첫 승(2패)을 따냈다. 7번째 도전 끝에 얻어낸 값진 승리였다. 심창민은 시즌 3세이브를 챙겼다. 한화 선발 오간도는 6⅔이닝 동안 7피안타 1피홈런 4탈삼진 1볼넷 2실점 2자책. 시즌 3패(4승)째를 떠안았다.

[사진=강한울, 우규민. 삼성 라이온즈]

mellor@stnsports.co.kr



이원희 기자 / mellor@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광고]
loading...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