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20 08:53:51  |  수정일 : 2019-06-20 08:55:29.093 기사원문보기
정우영, 바이에른 뮌헨서 프라이부르크로 전격 이적

[이투데이 김정웅 기자]

정우영(20)이 바이에른 뮌헨에서 같은 독일 분데스리가의 프라이부르크로 전격 이적했다.

현지시간 19일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바이에른 뮌헨에 따르면 정우영은 프라이부르크와 다년 계약을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구단은 정우영이 등 번호 29번을 달게 되며, 자세한 계약 조건은 상호 합의로 밝히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을 통해 알려진 그의 이적료는 200만 유로(약 26억 원)다.

정우영은 인천 유나이티드 18세 이하(u-18) 팀인 대건고 출신이다. 지난해 1월에 뮌헨에 입단해 2군 팀에서 주로 뛰었다. 정우영은 2018-2019시즌 독일 4부리그 소속이던 뮌헨 2군에서 29경기에 출전해 13골을 터뜨리는 등 활약하며 우승과 3부리그 승격에 앞장섰다.

하지만 분데스리가 최고의 팀 중 하나인 바이에른 뮌헨에서 1군 출전 기회를 잡기 쉽지 않았기 때문에 임대나 이적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그의 새 팀인 프라이부르크는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 13위에 오른 팀이다.

[관련기사]
현대차, '2019 여자월드컵' 기념 女축구 역사 특별 전시
'u-20 월드컵' 축구 대표팀 최민수, 아이돌 뺨치는 비주얼…"혼혈이야?"
g마켓, ‘g마켓은 됨’ 브랜드 캠페인...'여행'ㆍ'백화점'ㆍ'당일배송' 3대 서비스 선정
문재인 “u-20 대표팀에 감격…한국ㆍ아시아 축구 가능성 보여줘”
cj헬로, 대명비발디파크에 '실감형 미디어 테마파크’ 조성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