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16 03:42:34  |  수정일 : 2019-06-16 03:48:00.367 기사원문보기
[U-20 월드컵] 이강인, 한국 남자 선수 사상 첫 '골든볼' 수상…"새 역사 썼다!"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슛돌이' 이강인이 한국 선수 사상 최초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골든볼'(최우수선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이강인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츠의 우츠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을 마친 뒤 이어진 시상식에서 '골든볼' 수상자로 호명됐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한국을 결승까지 진출시키는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이강인의 발끝에서 시작된 자로 잰 듯한 왼발 패스는 상대 팀들의 가슴을 서늘하게 했다.

18세 4개월의 이강인이 '골든볼'의 주인공이 되면서 'fifa u-20 월드컵'에서 2005년 18세 8일의 나이로 골든볼을 수상한 리오넬 메시에 이어 역대 두 번째 최연소 수상자로도 이름을 올렸다.

또한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은 한국 남자 사상 fifa 주관 대회에서 받은 최초의 골든볼이기도 하다. 여자 축구에서는 '2010 u-17 여자월드컵'에서 여민지가 골든볼을 받은 바 있다.

한편, 한국은 이날 우크라이나와의 '2019 u-20 월드컵' 결승에서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3골을 내주며 1-3으로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관련기사]
u-20 월드컵 결승 생중계 여파…'전참시'·'그것이 알고 싶다' 결방
[u-20 월드컵] '이강인 pk 골' 대한민국, 우크라이나와 1-1 비긴 채 전반 종료
[u-20 월드컵] 한국 vs 우크라이나, 결승 도중 경기 멈춘 '쿨링 브레이크'는?
[u-20 월드컵] '수프리아하 역전골' 한국, 우크라이나에 1-2 뒤진 채 후반 진행 중(후반 8분)
[u-20 월드컵] 한국, 우크라이나에 1-3 석패…준우승으로 마감 "졌지만 잘 싸웠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