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5-24 15:34:39  |  수정일 : 2019-05-24 15:37:46.297 기사원문보기
카시야스, 갑작스런 심근경색증으로 수술…“현재 안정적 회복 중”

[이투데이 김정웅 기자]

스페인의 전설적인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가 훈련 중 갑작스런 심근경색증 증세를 보였다. 현재는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회복되고 있다.

카시야스는 스페인의 국가대표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명문 구단인 레알 마드리드에서 16년간 활약하며 이름을 남긴 전설의 골키퍼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725경기 출전,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3회 우승, 프리메라리가 5회 우승의 기록을 갖고 있으며, 국가대표로 2008년과 2012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의 스페인 연속 우승을 이끄는 수문장이기도 했다.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도 카시야스는 주전 골키퍼를 맡았다.

2015년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떠나 현재는 fc 포르투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카시야스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향후 선수 생활에 대해 걱정의 시선을 보내는 이들이 많다.

레알 마드리드는 카시야스의 건강 이상 소식에 “카시야스에게 모든 용기와 지지를 보낸다”며 “우리의 영원한 주장인 그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조현우 선방쇼에 축구팬 "제발 epl로 꺼져"…케이로스 콜롬비아 감독도 극찬
세븐마린, 축구장 4배 규모 ‘인천국제수산물타운’ 상가 2차분 분양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fifa 평의회 위원직 연임 실패
베트남 축구영웅 박항서 감독, 현대차 싼타페 탄다
세계 최대 제트기 ‘스트래토론치’ 첫 시험비행 성공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