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5-20 07:54:05  |  수정일 : 2019-05-20 07:57:09.797 기사원문보기
[MLB] 류현진, 신시내티전서 7이닝 5K 무실점 '시즌 6승'…평균자책점 빅리그 1위 '우뚝'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이 신시내티 레즈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6승째를 따냈다. 특히 이날 활약으로 류현진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린 '2019 mlb' 신시내티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5탈삼진 5피안타 1볼넷만 내주며 무실점으로 완벽투를 선보였다.

류현진은 8회초 la 다저스 공격에서 러셀 마틴의 홈런으로 점수가 5-0으로 벌어지자 대타 카일 갈릭으로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la 다저스는 신시내티를 상대로 8-3으로 승리했고, 류현진은 원정 경기 첫 승과 함께 시즌 6승(1패)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류현진은 7회까지 88구의 공을 던졌고,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평균자책점을 1.72에서 1.52로 끌어내렸다. 이로써 류현진은 밀워키 브루어스의 잭 데이비스(1.54)를 제치고 mlb 전체 평균자책점 1위로 올라섰다.

류현진은 이날 경기를 무실점으로 마쳤지만 위기도 있었다. 1회말 선두타자 닉 센젤에게 안타를 허용한 류현진은 조이 보토를 삼진으로 처리했다. 하지만 센젤에게 도루를 허용한 뒤 에우헤니오 수아레스에게 볼넷을 내주며 1사 1, 2루가 됐다. 류현진은 다음 타자 야시엘 푸이그를 2루수 방면 병살타로 유도하며 실점 없이 1회를 막았다.

4회말도 불안했다. 선두타자 푸이그를 유격수 앞 땅볼로 잡아낸 류현진은 호세 이글레시아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고, 제시 윈커를 2루수 앞 땅볼로 잡아내며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2사 2루에서 호세 페라사를 상대로 3루수 앞 땅볼로 잡아낸 류현진은 또 한 차례 실점 위기에서 탈출했다.

la 다저스 타선은 2회초 1사에서 코리 시거의 볼넷에 이어 알렉스 버두고의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아내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3회 1점, 7회 2점, 8회 1점, 9회 3점을 추가한 la 다저스의 타선은 류현진에게 시즌 6승을 선물했다.

[관련기사]
[mlb] 류현진, 올 시즌 첫 안타·7회까지 무실점 공수서 '맹활약'…'시즌 4승' 보인다!
[mlb] 류현진, 애틀랜타전서 시즌 첫 완봉승·첫 안타 '시즌 4승'…'승리요정' 방탄소년단 슈가!
[mlb] 류현진, 아쉽게 놓친 '노히트노런'…워싱턴전서 8이닝 무실점 9k '시즌 5승'
[mlb] 메이저리그 홀린 류현진, 평균자책점 내셔널리그 2위·다승 공동 1위…기록도 '압도적'
류현진, mlb 이주의 선수 '첫 수상'…한국 선수로는 5번째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