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4-24 20:11:17  |  수정일 : 2019-04-24 20:14:26.427 기사원문보기
삼성 헤일리, 옆구리 통증 호소…1회 초 강판→김대우 교체 “정밀 검진 예정”

[이투데이 한은수]

삼성 라이온즈의 투수 저스틴 헤일리가 옆구리 통증으로 1회를 채 채우지 못하고 강판했다.

2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삼성과 sk 경기에서 헤일리는 선발로 등판했으나 1회를 채우지 못하고 강판했다.

이날 헤일리는 경기 1회 초 sk 선두타자 김강민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하지만 2번 타자 고종욱에게 초구 볼을 던지고 난 후 옆구리 통증을 호소했고 결국 마운드를 떠났다. 이에 김대우가 마운드에 올라 경기를 이어갔다.

삼성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헤일리의 상태는 척추 옆 기립근 쪽에 통증으로 추측되고 있다. 병원에서 정밀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관련기사]
문체부, kt·nc 야구장 스마트경기장 조성 지원
아프리카tv, 프로야구 생중계 서비스 개시… bj 편파중계도 재개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sk, 두산에 4승 2패 우승...'13회 결승포' 한동민 mvp·마무리는 김광현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