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10-11 16:58:28  |  수정일 : 2018-10-11 23:51:44.123 기사원문보기
코코린, 식당서 의자로 가격 '충격'...피해자 '뇌진탕'까지?
▲ 사진=JTBC
코코린이 폭행과 함께 인종차별행위까지 저지른 사실이 알려지며 분노가 계속되고 있다.

러시아 축구선수 코코린은 마마예프와 함께 한 TV 진행자의 운전기사를 폭행하고 차량을 파손했다.

또한 식사 중이었던 한 손님의 머리를 의자로 강타하면서 인종 차별적 행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식사 중이었던 손님은 조사결과 한국계 러시아인 공무원이었던 걸로 밝혀졌다. 현재 이 피해자는 뇌진탕을 입은 상태다.

이번 폭행 혐의로 코코린은 최대 5년의 금고형을 받을 수 있다. 현재 계약해지까지 검토되고 있어 선수 생활이 끝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오는 상태다.

이에 네티즌들은 "영구적으로 축구계에서 축출해라", "후회는 평생", "죄질이 너무 안 좋다", "사람이 할 짓인가", "간단히는 안 끝날 듯"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왕진진, 본 여자 아닌 엉뚱한 여자 데려와... 알고보니 낸시랭? [2018/10/11] 
·류화영, 소리 지르며 방어했는데... '다음 날 사진들이?' [2018/10/10] 
·구하라 사건, 연일 뜨거운 관심 '또다시 폭로시작?' [2018/10/11] 
·김혜림, 그동안 궁금했는데... '그 시절 생각나' [2018/10/10] 
·송종국 근황은? '딸 지아와도 왕래?' MBC 해설위원→유튜브? [2018/10/11]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