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6-17 13:23:12  |  수정일 : 2018-06-17 13:28:30.920 기사원문보기
[2018 러시아 월드컵] 마라도나, 한국 관중에 인종차별 행위 논란…"동양인 비하 아니었다" 해명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 경기를 참관한 아르헨티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한국 관중을 향해 인종차별 행위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곧바로 해명에 나섰다.

마라도나는 17일(한국시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스페인어, 영어, 이탈리아어 등 3개 버전으로 "나는 월드컵에서 사람들이 뉴스거리를 찾고 있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이건 분명히 하고 싶다"라며 "오늘 경기장에서 나는 아르헨티나 유니폼을 입고 우리를 향해 환호하는 아시아인들에게 우리를 응원하는 것이 얼마나 근사해 보였는지 말하고 싶었다. 단지 그뿐이다. 인종차별 행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앞서 마라도나는 전날 러시아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의 경기를 앞두고 자신을 향해 환호하는 한국 관중을 향해 눈을 찢는 제스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을 지켜봤다는 영국 bbc의 방송인 재키 오틀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몇몇 한국인 팬이 '디에고'라고 외치자 마라도나가 미소로 화답했다. 그러나 곧 자신의 손을 눈 옆에 가져다 대고 양쪽으로 당겼다. 명백한 인종차별 행동이었다"고 밝혔다.

같은 방송국 소속인 시마 자스왈도 "나는 오틀리의 바로 오른편에 앉아있었고, 마라도나의 행동을 봤다. 한국인 청년들이 매우 흥분한 상태로 그를 촬영하고 있을 때 마라도나가 그런 반응을 보였다. 매우 실망스럽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러시아 월드컵-16일 경기] 모로코 vs 이란 0시, 포르투갈 vs 스페인 오전 3시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 호날두x메시, 오늘 출격? 호날두와 메시에 대한 평가는
[2018 러시아 월드컵] 16일 밤 아르헨티나vs아이슬란드 경기 관심…'메시' 초상화 그린 이발사도 화제
[2018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 호주·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 페루 덴마크 중계 여파…'시크릿마더'·'불후의 명곡'·'그것이 알고싶다' 결방, '같이 살래요' 정상 방송
[2018 러시아 월드컵] 모스크바서 택시 인도 돌진, 관광객 등 8명 부상…"테러는 아냐"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