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6-13 21:26:48  |  수정일 : 2018-06-13 21:28:57.273 기사원문보기
2026년 FIFA 월드컵, 미국·멕시코·캐나다 공동 개최

[이투데이 조성준 기자]

국제축구연맹(fifa)는 오는 2026년 월드컵이 미국과 멕시코, 캐나다 등 3개국 공동으로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fifa는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제68차 총회를 열고 북중미 3개국 연합을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했다.

북중미 연합은 211개 회원국 가운데 유치에 참가국 등을 제외한 203개국 대표들이 나선 개최지 투표에서 북아프리카 모로코를 제치고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이를 통해 2026년 월드컵은 1994년 미국월드컵 이후 32년 만에 다시 북중미 대륙에서 열리게 됐다. 멕시코에서는 1970년, 1986년 이후 세 번째 월드컵이다. 또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24년 만에 2개국 이상의 공동 개최가 성사됐다.

2026년 월드컵은 본선 참가국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어난다. 이로써 2026년 월드컵은 미국을 중심으로 북중미 10여 개 도시에서 분산돼 개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트럼프 향한 車업계 ceo들의 경고…‘미국 보호주의’가 오히려 독 된다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패자들, 회담은 미국에 손실이라 말해…우리는 괜찮을 것”
미국, 망 중립성 시대 공식 종료…어떤 변화 오나
[북미정상회담] 매티스 미 국방 “주한미군 규모는 회담 의제 아니다”
fifa 총회 개막, 2026년 월드컵 개최지 결정… 미국·모로코 등 4개국 경쟁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