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5-23 20:00:47  |  수정일 : 2018-05-23 20:03:52.243 기사원문보기
심석희ㆍ이승훈 등 '빙상계 폭력' 일파만파…"심석희, 조재범 코치로부터 밀실서 구타당해"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

빙상계 폭력이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감사 결과 드러났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발과 주먹으로 수십 차례 폭행당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매스스타트 영웅' 이승훈은 후배 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문체부는 23일 대한빙상경기연맹(빙상연맹)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심석희는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대표선수 강화훈련 기간 중 수십 차례 구타당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진천선수촌을 방문하기로 한 예정일 전날에는 조재범 코치는 선수촌의 밀폐된 공간에서 심석희를 마구 구타했고, 심석희는 결국 공포를 느껴 선수촌을 빠져나왔다.

앞선 1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맞아 진천선수촌을 이탈하는 사건이 발생해 세간의 눈길이 모아진 바 있다. 심석희가 선수촌을 이탈한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을 방문했는데, 코치진은 심석희가 몸살감기로 병원에 갔다고 대한체육회에 허위 보고를 해 더욱 이슈가 됐다.

특히 조재범 코치는 심석희의 14년 은사여서 더욱 충격이 컸다. 강릉에서 태어난 심석희는 7살 때 오빠를 따라 스케이트장을 찾았다가 그의 재능을 알아본 조재범 코치의 권유에 따라 빙상계에 발을 들였다.

그런가하면 문체부 조사를 통해 이승훈은 후배 폭행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승훈이 국제대회 기간인 2011년, 2013년, 2016년 숙소와 식당에서 후배 선수들을 상대로 폭행 및 가혹행위를 했다는 진술이 나온 것.

피해자들은 이승훈이 2016년 스피드 스케이팅 4차 월드컵이 열린 네덜란드 식당에서 '밥풀이 튀었다'는 이유로 머리를 내려쳤으며 2013년 독일에서는 훈련 도중 동료 선수 머리를 내려치고 '얼차려' 기합까지 줬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승훈 측은 후배들에게 훈계하는 과정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이승훈 금메달 박탈' vs '국민 청원 남발하지 말아야', 온라인 설전…'그알' 후폭풍 거세
이승훈 국민청원 논란, 전명규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 누구?
이승훈, "밥풀 튀었다"며 후배 머리 내리쳐? …후배 폭행 및 가혹행위 의혹
심석희 폭행한 조재범 코치 누구? 심석희 발굴 및 14년 지도…과거 다정했던 모습 보니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 '무슨 일?'…네티즌 "폭력은 정당화 안 돼" vs "사춘기도 아니고"


[AD]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