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4-27 16:24:10  |  수정일 : 2018-04-27 16:26:39.520 기사원문보기
최혜진-이정은6, 순항...하민송-김지영2-임은빈, 공동선두...KLPGA투어 크리스F&C KLPGA 챔피언십

[이투데이 안성찬 골프대 기자] 40년 전통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첫날 경기에서 주인공은 ‘대세’ 이정은6(22ㆍ대방건설)과 ‘슈퍼루키’ 최혜진(19ㆍ롯데)이 아닌 하민송(22ㆍ롯데)과 임은빈(21ㆍ볼빅), 그리고 김지영2(22ㆍsk네트웍스)이었다.

서로 다른 팀에서 경기를 한 이정은6과 최혜진도 동타를 이루며 순항했다.

하민송은 26일 경기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ㆍ6729야드)에서 열린 크리스 f&c 제40회 klpga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 우승상금 2억원) 1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7개, 보기 2개로 7언더파 65타를 쳐 임은빈, 김지영2와 공동 선두에 올랐다.

임은빈은 보기없이 버디만 7개 골라내는 무결점 플레이를 펼쳤고, 김지영2는 버디 9개를 골라냈으나 17번홀(파3)에서 범한 더블보기가 아쉬움으로 남았다.



일본에서 활동하는 윤채영(31ㆍ한화큐셀)은 1번홀(파5) 이글에 힘입어 5언더파 67타를 쳐 공동 6위에 랭크됐고, 최혜진과 이정은6, 장하나(26ㆍ비씨카드)는 4언더파 68타로 공동 10위에 머물렀다.

지난주 넥센ㆍ세인트나인 마스터스 우승자 이소영(21ㆍ롯데)은 다소 부진해 1오버파 73타로 공동 61위, ‘지현’돌풍의 주역 김지현(27ㆍ한화큐셀)은 2언더파 70타로 공동 24위에 그쳤다.

[연관기사]
[e골프포토]선수들을 잔뜩 긴장시키는 골프장의 악어떼~pga투어 취리히클래식
코오롱그룹의 명품골프장 우정힐스컨트리클럽, 정직원 모집
경기 명문골프장 블루원 용인 컨트리클럽, 코스관리 직원 모집
중국골퍼가 제주골프장 살리려나...오는 9월까지 3000여명 제주 방문...퍼시픽링스 인터내셔널
“개별소비세 폐지를 위한 입법추진 노력”...한국골프문화포럼 정총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