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4-25 10:31:30  |  수정일 : 2018-04-25 10:33:48.103 기사원문보기
'무릎 부상' 구자철, 귀국 후 '재활+월드컵' 전념…신태용호 포함될까?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

축구 국가대표팀 미드필더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왼쪽 무릎 부상으로 귀국길에 오른다.

아우크스부르크 구단은 25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구자철이 한국 의료진에게 치료받으며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고 싶다고 요청했고 이를 받아들였다"고 발표했다.

슈테판 로이터 아우크스부르크 구단장은 "월드컵이 얼마 안 남은 시점"이라며 구자철을 이해하는 입장을 보였다.

구자철은 올 시즌 남은 3경기에 모두 결장하고 귀국해 한국에서 회복과 재활에 전념하며 월드컵을 준비할 계획이다. 아직 복귀 시점은 알려지지 않았다.

구자철은 23일 마인츠와의 홈 경기에서 후반 18분 왼쪽 무릎을 다쳐 교체됐다. 검진 결과 인대 손상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회복에는 2~3주가 걸릴 것으로 보인다.

구자철은 지난해 4월에도 오른쪽 무릎이 꺾여 내측 인대가 찢어져 시즌 아웃된 후 국내에서 재활치료를 받았다.

한편 월드컵을 50일 앞둔 시점에서 신태용 감독이 구자철을 기용할지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신태용 감독은 다음 달 14일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표팀 예비 명단을 발표한 후 21일부터 소집 훈련을 실시한다.

[관련기사]
신태용 감독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 이상도 충분히 가능…예비엔트리 구상 거의 마쳤다"
신태용 감독, 유럽 평가전에 손흥민·기성용 등 유럽파 포함 23명 명단 발표…"박주호·홍정호, 가능성 충분"
한국 vs 폴란드, 28일 a매치 평가전…신태용·나바우카, 양팀 감독 각오는?
한국 vs 폴란드 평가전, '2018 러시아 월드컵' 가상 독일전…레반도프스키 막을 '방패'는?
'성폭행 혐의' 김흥국, 추가 미투 폭로 "2002년·2006년 월드컵 당시에도 성추행…사과無"


[AD]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