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3-18 08:27:07  |  수정일 : 2018-03-18 08:32:36.313 기사원문보기
박성현, LPGA 파운더스컵 2전1승1패로 박인비와 ‘무승부’...박희영 6언더 공동 8위

[이투데이 안성찬 골프대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이틀째 경기에서 한국선수들은 박희영(31ㆍ까스텔바작)만이 ‘톱10’에 들었을 뿐 대체적으로 부진했다.

‘슈퍼루키’ 박성현(25ㆍkeb금융그룹)의 샷이 살아나면서 박인비(30ㆍkb금융그룹)를 1타 이기면서 이틀간 샷 대결은 각각 2전1승1패로 무승부로 끝났다.

박희영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클럽(파72ㆍ6679야드) 에서 열린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 컵(총상금 150만 달러) 2라운드에서 2타를 줄여 합계 6언더파 138타로 공동 8위에 랭크됐다.

단독선두에 오른 시드니 클래튼(미국)과는 3타차다.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이 이날 4타를 줄여 합계 8언더파 136타를 쳐 카린 이세르(프랑스)와 함께 공동 2위그룹을 형성했다.



박성현은 이날 2타를 줄여 합계 5언더파 139타를 쳐 박인비, 데뷔전 우승자 ‘슈퍼루키’ 고진영(23ㆍ하이트) 등과 함께 공동 13위에 올랐고, 초청받아 출전한 배선우(24ㆍ삼천리)는 4언더파 140타로 공동 18위에 랭크됐다.

박성현은 이날 버디 3개, 보기 1개로 2타를 줄였고, 박인비는 마지막 17, 18번홀에서 줄보기를 범해 1타밖에 줄이지 못했다.

[연관기사]
한국인이 처음 건설한 골프장서 우즈베키스탄 첫 오픈대회 개최
취업 좁은문, 골프장을 뚫어라...라비에벨 골프장 등 직원 채용
아시아드골프장, lpga 인터내셔널 부산으로 재단생...2019년 lpga투어 대회 개최 예정
경기 포천 일동레이크 골프장, 신입 및 경력 캐디모집
경기 포천 베어크리크 골프장, 인사담당 등 정직원 모집


[AD]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