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2-21 08:27:53  |  수정일 : 2018-02-21 08:32:06.500 기사원문보기
'논란 여자 팀추월' 백철기 감독과 노선영, 누가 거짓말하나

[이투데이 정수천 기자]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감독 백철기와 노선영 선수의 주장이 엇갈리면서 논란이 좀처럼 잠재워지지 않고 있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백철기 감독은 “노선영이 맨 뒤로 빠지겠다고 한 것을 나만 들은 게 아니다”라며 “기자회견까지 열어 거짓말을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앞서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지난 19일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전에서 마지막 2바퀴 노선영 선수를 뒤로 남긴 채 김보름, 박지우 선수가 내달리는 모습을 연출해 논란에 휩싸였다. 일각에서는 빙상계 내부 파벌 싸움이 경기에서 드러났다고 보고 있다.

이에 대해 백철기 감독은 20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자 팀 추월 8강전 상황에 대해 밝혔다. 백 감독은 “경기 전 노선영이 마지막 2바퀴에 맨 뒤로 빠져 버텨보게다고 자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노선영은 기자회견 후 한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직접 빠지겠다고 말한 적은 없다”면서 “전날까지 2번째 주자로 들어가는 것이었으나 경기 당일 워밍업 시간에 처음 들었다”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백철기 감독이 노선영의 발언에 대해 다시 부인하면서 당시 상황에 대한 논란은 커져만 가고 있다. 백철기 감독은 이어 “폭로전 양상이 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며 선수들 모두 더 이상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평창 동계올림픽] 김유란ㆍ김민성 女봅슬레이 2인승 1차 시기 15위
[평창 동계올림픽] 노르딕복합 라지힐 박제언 47위에 그쳐…독일 메달 독차지
[평창 동계올림픽] 김유란ㆍ김민성 여자 봅슬레이 2인승 1, 2차 시기 13위로 마쳐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2대 5로 핀란드에 패배…8강 진출 좌절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논란에 밥데용 코치 "불행히도 놀랍지 않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