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2-20 18:16:49  |  수정일 : 2018-02-20 18:22:13.370 기사원문보기
[평창 동계올림픽] 노선영 불참한 기자회견, 백 감독 “노선영이 자청한 전략” 해명

[이투데이 이신철 기자]

왕따 의혹이 일며 거센 비난을 받은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와 관련해 백철기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감독은 노선영(29)이 자청한 전략에 따르다가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20일 오후 5시 30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대한빙상경기연맹 주최로 열린 긴급기자회견에서 백 감독은 "마지막 바퀴에 노선영을 중간에 끼워서 가지 않은 이유에 의구심이 커졌다"며 "더 기록을 내기 위해 (노선영이) 중간에 가는 것보다 그 속도를 유지하며 뒤를 따라가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서 "결과에 대한 책임은 결정을 내린 자신에게 있다"며 "컨디션이 좋아보였기에 노선영 선수의 의견을 수락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왕따 의혹의 당사자인 노선영은 이 자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백 감독은 "나오기 전 연락이 왔는데 '너무 심한 몸살이 와서 도저히 참석할 수 없다'고 했다"며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노선영에게 책임을 돌리는 듯한 인터뷰로 지탄의 대상이 된 김보름은 자신의 인터뷰 태도 논란에 대해 "인터뷰를 보시고 마음에 상처를 받은 많은 분들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경기 이후 노선영과 이야기를 나눠봤냐는 질문에 그는 "시간이 늦었고 선영 언니와 방이 다르다 보니까 따로 대화한 건 없다"고 밝혔다.

순위결정전에 노선영 선수가 참여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백 감독은 “순위전은 치러야 될 것 같고 노선영 선수가 감기몸살이 심한 것 같은데 오후에 체크해 보고 내일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평창올림픽 화제인물] '깜짝 은' 차민규, "몸싸움 싫어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갈아탔죠"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인터뷰 논란' 김보름 네파·연극배우 김지현 이윤택 폭로·강수지 모친상·유재석♥나경은 둘째 임신 등
[평창 동계올림픽] 차민규,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서 깜짝 은메달…"0.01초 차이로 져서 아쉬웠지만"
[평창 동계올림픽] 김보름 여자 팀추월 논란에 후원사 네파 "28일부로 계약 종료…연장 안 한다"
[평창 동계올림픽] '김보름 여자 팀추월 논란'에 빙상연맹 입 연다…20일 오후 5시30분 긴급 기자회견


[AD]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