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2-20 14:28:13  |  수정일 : 2018-02-20 14:32:16.993 기사원문보기
'여자 팀추월' 박지우 논란, 뿔난 엑소팬 '왜?'…"같이 언급하지마"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박지우, 김보름이 여자 팀추월 경기에 출전해 개인전을 방불케하는 경기 운영과 노선영 선수를 저격한 듯한 발언으로 논란을 사고 있는 가운데, 인기 아이돌 그룹 엑소의 팬들이 박지우에 대한 불편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1998년생인 박지우는 과거 공공연히 엑소 팬임을 인증해왔다. 그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으앙. 오늘 너무 많은 응원을 받아부렀다. 받은 만큼 저는 페막식 때 엑소를 응원하겠습니다"라며 인기 보이그룹 엑소(exo) 응원봉을 들고 있는 인증샷을 게재했다.

그러나 19일 불거진 논란 뒤 엑소 팬들은 박지우에 대한 불편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엑소 팬들은 박지우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같은 아이돌의 팬으로서 부끄럽다", "전세계적인 경기에서 실망스럽다", "어디가서 엑소 팬이라고 말하지 말길", "엑소랑 박지우 엮지 마라" 등의 댓글을 달고 있다.

박지우는 비난이 거세지자 sns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김보름, 노선영, 박지우로 구성된 한국 대표팀은 지난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7위에 그쳐 준결승전에 진출하지 못했다. 경기를 지켜본 시청자들은 팀워크가 중요한 '팀 추월' 경기에서 김보름, 박지우가 뒤처진 노선영을 그대로 방지한 채 개인전을 방불케 하는 경기를 펼쳤다며 비난을 보내고 있다.

김보름과 박지우는 경기 뒤 인터뷰에서 나란히 마지막 주자인 노선영에게 화살을 돌리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을 가중시켰다.

[관련기사]
[평창 동계올림픽] 김보름 여자 팀추월 논란에 후원사 네파 "28일부로 계약 종료…연장 안 한다"
청와대 국민청원, 여자 팀추월 시끌 "김보름ㆍ박지우 국가대표 박탈을"vs "김보름 마녀사냥 말라"
장수지, 여자 팀추월 김보름 두둔했다 결국 사과까지…"손가락 묶고 응원이나 해달라니"
'여자 팀추월' 김보름 인터뷰 논란에 '네파' 불똥…네티즌 "후원 중지해달라"
[평창 동계올림픽] 김보름, 노선영 디스 인터뷰하며 웃음까지?... “팀추월이 뭔지나 아나” 악플세례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