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2-19 15:21:22  |  수정일 : 2018-02-19 15:25:03.167 기사원문보기
[평창 동계올림픽] 민유라-파파다키스, 상의 후크 풀려 진땀…파파다키스는 아찔한 가슴 노출까지 "어쩌나!"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프랑스 피겨 아이스댄스 대표팀인 가브리엘라 파파다키스가 경기 도중 상의 후크가 떨어져 아찔한 노출 사고를 겪었다. 파파다키스의 이 같은 노출 사고는 한국 대표팀 민유라가 팀이벤트(단체전) 당시 상의 후크가 풀어지는 돌발 악재와 비교되며 눈길을 끌었다.

파파다키스는 기욤 시제롱과 19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아이스댄스 쇼트프로그램에 나서 화려한 연기로 81.93점을 획득하며 2위에 올랐다.

24팀 중 22번째로 출전한 파파다키스-시제롱 조는 에드 시런의 '셰이프 오브 유(shape of you)', '싱킹 아웃 라우드(thinking out loud)'에 맞춰 인상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이날 연기 도중 화려한 초록색 의상을 입고 나온 파파다키스는 상의 후크가 풀리며 상체 부위가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하지만 파파다키스와 시제롱은 그 사실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채 무대를 마친 뒤에야 옷 매무새를 고쳤다.

이 같은 모습은 한국 아이스댄스 대표팀인 민유라의 모습과 겹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민유라는 팀이벤트 당시 "연기 도중 상의 후크가 풀어져 옷을 치켜올리느라 힘들었다"며 "다음 경기에서는 상의 후크를 단단히 꿰매고 나오겠다"는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파파다키스의 노출 사고에 안타깝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네이버 아이디 'mong****'는 "노출 사고를 신경쓰기보다 끝까지 경기에 몰입해서 열정적인 공연을 펼친 파파다키스에게 박수를 보낸다"라고 밝혔다.

네이버 아이디 'this****'는 "파파다키스의 상의 노출 사고를 보고 야하다느니 이런 식으로 말하는 사람들 보면 답답하다. 정말 멋진 경기였다. 선수들 모두 이런 이야기에 신경쓰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스웨덴에 첫 패배 안기고 '공동 1위'…예선전적 5승1패
[평창 동계올림픽] 민유라-겜린 프리댄스 진출… 상의 단단히 여미고 나온 민유라 '키스앤크라이존에선 왈칵'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순위, 스웨덴과 공동 1위… 강팀에 더욱 강한 이유
[평창 동계올림픽] 이상화, 은빛 레이스 후 눈물 흘린 이유?…"고다이라에 져서 운 것 아니다"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이윤택 연출가 공식사과·'효리네민박2' 윤아 눈물·정상수 음주사고·평창올림픽 경기 일정 등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