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2-18 21:39:06  |  수정일 : 2018-02-18 21:45:15.930 기사원문보기
[평창 동계올림픽] ‘빙속 여제’ 이상화, 은빛 질주

[이투데이 정수천 기자]

‘빙속 여제’ 이상화(29)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18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33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상화는 전체 16개 조 중 15조에 배정돼 고 아리사(일본)와 함께 달렸다. 아웃코스로 시작한 이상화는 100m 구간을 가장 빠르게 주파한 뒤 37초33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이상화는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 이어 평창에서 올림픽 3연패 달성은 이루지 못했지만 한국 빙속의 전설로 남게 됐다.

경기가 끝난 뒤 이상화는 태극기를 높이 들고 관객의 호응에 답했다. 최선을 다해 레이스를 펼친 이상화는 눈물을 흘리며 고다이라 나오(32·일본)와 포옹했다.

경기 전부터 이상화와 일본의 빙속 간판 고다이라 나오의 맞대결에 관심이 쏟아졌다. 이상화는 36초36(2013년)의 세계기록을 보유하고 있고,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37초 28로 올림픽 기록을 세운 바 있다. 고다이라는 36초50의 개인 최고 기록을 갖고 있다. 이번 올림픽에서는 최근 기세를 올리고 있는 고다이라의 우세가 점쳐졌다.

고다이라 나오는 14조에 배정돼 카롤리나 예르바노바(체코)와 함께 이상화보다 먼저 레이스를 펼쳤다. 고다이라는 100m 구간을 개인 시즌 최고기록으로 돌파하며 36초95로 새로운 올림픽 기록을 세우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함께 달린 카롤리나는 37초34로 결승선을 통과해 동메달을 기록했다.

한편 김민선(19)은 9조에서 헤더 베르스마(미국)와 함께 달려 38초53으로 첫 번째 올림픽 출전 기록을 세웠다. 10조 김현영(24)은 유디트 단하우어(독일)와 레이스를 펼쳐 38초25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평창 동계올림픽] 이상화, 고다이라와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서 격돌…'작은 한일전' 결과는?
[평창 동계올림픽] 다시 일어난 심석희, 휴식 없이 훈련 자처
“평창 올림픽 출전한 한국 선수들 금메달을~”...lpga 호주여자오픈 챔피언 고진영
[평창 동계올림픽] 이승훈·김민석·정재원, 팀 추월 준결승 진출
[평창 동계올림픽] 서영우ㆍ원윤종, 봅슬레이 1차 시기 11위


[AD]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