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2-13 15:43:16  |  수정일 : 2018-02-13 15:49:27.957 기사원문보기
[평창 동계올림픽] 박승희, 쇼트트랙 선수에서 빙속 선수로 첫 올림픽…"매 순간 집중하면 좋은 결과 얻을 것"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와 30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던 박승희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선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제2의 도전에 나선다.

박승희는 '2010 밴쿠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여자 1000m와 1500m 동메달을 목에 건 후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2관왕에 올랐다. 소치 동계올림픽 이후 은퇴까지 생각했던 박승희는 몇 개월 후 돌연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전향했다.

쇼트트랙에서 빙속 dna로 제2의 선수 도전에 나선 박승희는 14일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첫 올림픽 레이스에 나설 예정이다.

박승희는 이날 오후 7시부터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리는 여자 1000m에 김현영과 함께 출전한다.

국내 선수 중 2개 이상의 종목에서 올림픽에 출전한 빙상 선수는 박승희가 처음이다.

자신의 세 번째 올림픽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빙상 선수로 처음 나서는 박승희는 "결과에 크게 연연하지 않는다. 경기하는 매 순간 집중한다면 좋은 결과가 따라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과연 박승희의 제2의 선수로의 도전이 어떤 결과를 맞이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평창 동계올림픽] 클로이 김,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최연소 우승…"역시 천재 스노보더!"
[평창 동계올림픽] ioc "남북 단일팀, 노벨평화상 공식 논의한 바 없어"
평창동계올림픽, 훈남 스키점프 선수 sns 댓글 반응보니…“여권 불태워야” “내 품으로 점프”
이낙연 총리, 농식품부에 “올림픽 끝까지 ai 방역 최선을” 당부
이스타항공, 청주-울란바토르 부정기편 운항…"평창올림픽 수요 충족"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