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1-19 09:27:16  |  수정일 : 2018-01-19 09:32:56.393 기사원문보기
심석희 코치 누구? '손찌검 당해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폭행 코치는 연락두절"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한국 여자쇼트트랙 간판스타 심석희가 코치에게 폭행 당해 선수촌을 이탈했다 복귀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심석희 선수촌 이탈'에 대해 심석희 코치 a씨는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19일 sbs '모닝와이드'는 심석희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이유를 설명하며, 심석희 코치였던 a씨에게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a씨는 현재 연락이 두절돼, 어떠한 해명도 들을 수 없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심석희 코치의 과거 인터뷰 기사와, 실명 등을 거론하며 공분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폭행 코치는 강릉에서 초등학교 시절 심석희를 처음 발굴하고 지도해온 지도자로 알려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앞서 '연합뉴스'는 18일 빙상계 관계자 말을 인용해 "심석희가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와 불화로 지난 16일 진천선수촌을 이탈했다. 심석희는 문재인 대통령의 진천선수촌 방문 때 훈련장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가 오늘 대표팀에 복귀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관계자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심석희의 페이스가 잘 올라오지 않아 그간 코치와 마찰이 있었다고 알고 있다. 손찌검을 당한 심석희 역시 자존심이 크게 상해 선수촌을 이탈했다"고 밝혔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불과 20여일 앞둔 상황에서 쇼트트랙 금메달 후보 심석희가 코치로부터 폭행당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가운데, 빙상연맹은 심석희를 폭행한 코치에 대해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 대한체육회 규정에 따르면 해당 지도자의 폭력 행위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견책부터 최대 제명까지 징계를 받게 된다.

[관련기사]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 '무슨 일?'…네티즌 "폭력은 정당화 안 돼" vs "사춘기도 아니고"
열일 하는 김연아, '평창 동계올림픽' 뉴스 인터뷰서 "스켈레톤·봅슬레이 메달 따는 모습 보고파"
'2018 평창 동계올림픽' 2000원권 기념지폐, 10배 이상 가치로 고공행진…'가격 더 오를듯'
文대통령·시진핑 두번째 통화…'양국관계·남북회담·평창올림픽' 의견교관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선수단 규모 10명 안팎 전망…무슨 종목 출전할까?


[광고1]
loading...
[광고2]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