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7-11-20 04:42:01  |  수정일 : 2017-11-20 04:45:23.120 기사원문보기
‘8등신 미녀’ 전인지, 우승없이 2위만 5회로 시즌 마감...LPGA투어 최종전 공동 51위

[이투데이 안성찬 골프대 기자] ‘8등신 미인’ 전인지(23)가 아쉽게 우승없이 시즌을 마감했다. 2위만 5회다.

전인지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250만 달러) 최종일 경기에서 부진해 순위를 끌어 올리지 못했다.

유소연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6556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를 3개씩 주고 받으며 타수를 줄이지못해 합계 1오버파 289타(73-72-72-72)를 쳐 공동 50위권에 머물렀다.

2015년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lpga 무대에 뛰어든 전인지는 지난해 역시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에서 우승하며 신인상을 받았지만 올 시즌에는 준우승만 다섯번 했다.

전인지는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4월 롯데 챔피언십, 5월 킹스밀 챔피언십, 6월 매뉴라이프 lpga 클래식, 8월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준우승했다.

[연관기사]
경기 여주 렉스필드골프장, 코스 및 장비관리 직원 채용
“골프장도 위탁경영을 도입할 때가 됐죠”....골프인코리아 홍철유 대표
이천 퍼블릭 명문 골프장 실크밸리골프클럽, 시설관리 등 직원 모집
미래에셋 그룹의 블루마운틴 골프장, 재경팀 직원 모집
72세 ‘에이지 슈터’ 우기정 대구골프장 회장 첫 시집 출간


[광고]
loading...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