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7-10-12 16:20:59  |  수정일 : 2017-10-12 16:23:56.267 기사원문보기
버디만 6개로 박성현이 먼저 웃었다...‘흥행조’ 유소연-톰슨을 가볍게 제압 6언더파 공동선두...KEB하나은행 첫날

[이투데이 안성찬 골프대 기자] 박성현(24·keb하나금융그룹)이 활짝 웃었다. 보기없이 버디만 6개 골라내는 완벽한 경기를 펼치며 공동선두에 나섰다.

12일 ‘아시안 스윙’ 첫 대회로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클럽 오션코스(파72)에서 열린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1번홀 마지막 조에 구름 관중이 모였다. 세계골프랭킹 1, 2, 3위 선수들이 한조에서 플레이를 했다.

‘흥행조’는 올 시즌 ‘트로이카’를 형성하고 있는 박성현, 유소연(27·메디힐), 렉시 톰슨(22·미국). 이들의 경기는 갤러리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박성현과 톰슨은 장타싸움을 벌였고, 유소연은 정확한 아이언 샷의 진수를 선보였다.

박성현은 무리없는 경기를 펼치며 1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며 6언더파 66타를 쳐 유소연과 톰슨을 따돌렸다.

박성현은 김민선5(22·cj오쇼핑), 이민지(호주)와 공동선두를 달렸다.

4, 7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낸 박성현은 후반들어 11, 13번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챙겼다. 15번홀(파4·279야드)에서 톰슨은 드라이버를 잡았으나 아이언으로 페어웨이를 골라낸 박성현은 세컨드 샷을 핀에 붙이지 못해 아쉽게 버디를 놓쳤다. 17번홀(파3)에서 쉽지않은 미들퍼트가 홀로 사라지며 버디를 추가했다. 18번홀(파5)에서 박성현은 2온에 성공한 뒤 가가볍게 버디를 잡아냈다.

유소연은 버디와 보기를 3개씩 주고 받으며 이븐파 72타를 쳐 공동 40위, 톰슨은 3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14위에 올랐다.

이들 3명은 상금, 올해의 선수, 그리고 세계여자골프랭킹에서 1∼3위에 오르면서 이 대회 우승컵을 누가 들어 올릴 것인가에 관심이 쏠려 있다.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서 첫승을 거둔 박성현이 상금랭킹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올해의 선수와 세계랭킹에서는 유소연이 선두다. 박성현은 세계랭킹에서 2위, 유소연은 상금랭킹에서 2위다. 톰슨은 상금과 세계랭킹에서 3위, 올해의 선수는 2위에 올라 있다. 평균타수는 박성현이 톰슨에 이어 2위다.

이에 따라 이번 대회를 비롯해 남은 lpga투어 5개 대회의 결과에 따라 타이틀의 향방이 갈라진다. 시즌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을 제외하고는 모두 아시아 지역에서 열린다.

최운정(27·볼빅)은 전반에 버디와 보기를 1개씩 기록한 뒤 14번홀부터 5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5언더파 67타를 쳐 박민지(19·nh투자증권) 등과 함께 공동 4위에 올랐다.

국내 시즌 4승의 이정은6(21·토니모리)은 버디 4개, 보기 3개로 1언더파 71타를 쳐 공동 27위권에 머물렀다.

올 시즌 준우승만 5번 한 전인지(23)는 2언더파 68타로 16위, 함께 플레이한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4언더파 68타를 쳐 8위에 들었다.

jtb골프는 낮 12시부터 생중계 한다.

[연관기사]
썬밸리그룹의 필리핀 클락썬밸리골프장, 코스관리 경력직원 모집
[lpga]가을 골프장과 가장 잘 어울리는 미녀골퍼는 누구?
동부그룹의 레인보우힐스 골프장, 코스, 운영, 식음팀 직원 채용
사조그룹 캐슬렉스골프장, 경영지원팀 직원 채용...11일까지
수도권 명문골프장 태광컨트리클럽, 정규직 프론트 데스크 및 숍 직원모집


[광고]
loading...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