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7-10-12 08:48:29  |  수정일 : 2017-10-12 08:52:45.680 기사원문보기
일본 피겨 간판 아사다 마오, '마라톤 선수'로 깜짝 변신한 사연은?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

일본 피겨스케이팅의 간판이었던 아사다 마오(27)가 마라톤 선수로 깜짝 변신한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는 12일 "아사다 마오가 12월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에 나간다"고 밝혔다.

아사다 마오는 은퇴 후 새로운 도전을 하기로 마음먹고 지난 9월 마라톤 출전을 결심했다. 아사다 마오는 아이스 쇼 등 이벤트성 무대와 cf 촬영 등 과외활동을 해 왔다.

아사다 마오는 스포니치에 "은퇴한 뒤 뭘 하며 살지 고민했다"며 "전부터 마라톤 대회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도전해보니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전속 트레이너와 약 한 달 간 집중 훈련까지 마친 아사다 마오는 "마라톤을 할 때 주로 쓰는 근육은 스케이트를 탈 때와는 다르다. 처음에는 허벅지 근육 통증도 생겼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아사다 마오는 이어 "피겨 선수 시절 아팠던 왼쪽 무릎이 걱정됐지만 다행히 통증은 없었다. 피겨에서 체중 이동과 몸 균형을 맞추는 훈련을 했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아사다 마오의 이번 대회 목표는 4시간 30분이다.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는 만 7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아마추어 대회다. 지난해 약 2만9000명이 해당 대회를 뛰었으며 4시간 30분의 기록은 약 2300위다.

아사다 마오는 "마라톤이라는 미지의 세계에서 내 한계를 넘어보고 싶다. 이번 대회 참가를 계기로 앞으로의 인생도 힘차게 달리고 싶다. 이번 도전이 내 인생의 또 다른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文 대통령, 평창올림픽 입장권 온라인 구매… 피겨스케이팅 직접 본다
김연아, 여전한 피겨퀸의 인기…생일 선물 인증샷 "어마어마 하네~"
'국민타자' 이승엽 은퇴에…문재인 대통령·유승민 바른정당 의원·민우혁 등 '감사+응원' 메시지 봇물
[kbo] 이승엽 아내 이송정 "은퇴 기쁘게 받아들였으면…푹 쉬었으면 좋겠다"
[kbo] 이승엽, 은퇴경기 첫 타석서 투런 홈런 '쾅'…"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loading...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