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6-07-14 08:28:20  |  수정일 : 2016-07-14 08:32:47.923 기사원문보기
[올림픽골프]‘8등신 미인’전인지가 ‘핫팬츠’를 입었다고?

[이투데이 안성찬 골프대 기자] 올림픽 골프티켓을 손에 쥔 175cm의 시원한 몸매를 가진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골프웨어 대신에 흰 티셔츠에 핫팬츠를 입었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루키’ 시즌을 보내고 있는 전인지는 국내에서 활약할 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홍보모델로 활약했다. 이때 스튜디오에서 핫팬츠 차림으로 찍은 사진을 보면 골프선수가 아닌 모델로도 전혀 손색이 없다. (사진=klpga)

[연관기사]
‘정오의 희망곡’ 여자친구, 로또 1등에 당첨된다면?… 멤버별 각양각색 반응 ‘눈길’
‘파워타임’ 키썸, 나는 보수적인 여자… “노출 안 좋아해 원피스 없다”
[bz포토] 차오루-박나래-김숙-박소현, 여자판 '라디오스타'
[bz포토] 여자친구 은하, 깜찍한 단발머리
[bz포토] 컴백 여자친구, 나빌레라 파워청순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