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4-01-14 11:46:11  |  수정일 : 2014-01-14 11:49:59.963 기사원문보기
철도노조 “위원장 등 간부 13명 14일 경찰 자진출석”
(아시아투데이= 박정배 기자 jayman1@asiatoday.co.kr)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가운데)이 14일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에서 자진출석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 김 위원장, 공공운수노조 이상무 위원장 / 사진=뉴시스

아시아투데이 박정배 기자 = 철도파업으로 인해 체포영장이 발부돼 경찰의 추적을 받아온 전국철도노동조합 지도부가 14일 경찰에 자진 출석한다.

이날 자진출석하는 노조원은 지난달 30일 철도파업이 중단된 이후에도 사측과 징계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몸을 숨겨온 김명환 노조위원장과 박태만 수석부위원장, 최은철 대변인 등 핵심 지도부 13명이다.

김명환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를 비롯해 체포영장이 발부된 간부 전원은 이제 자진출석하고자 한다”며 “자진출석은 노사간 갈등으로 인한 모든 부담을 책임지고 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철도파업은 정당하고 합법적인 투쟁이었다”며 “노동자의 정당한 파업을 억지 불법몰이로 탄압하고 징계하는 잘못된 전례는 더 이상 되풀이 돼선 안 되며 법정에 서서 이를 당당히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와 철도노조가 이뤄낸 합의정신을 코레일도 존중해야 할 것”이라며 “탄압은 결코 해결책이 될 수 없으며 정부와 코레일은 이제야말로 대화와 교섭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고 했다.

노조 지도부 13명은 파업 중단 이후 민주노총 본부, 조계사, 여의도 민주당사 등에 몸을 숨겨왔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순차적으로 서울 용산경찰서 등에 출석해 조사를 받게 된다.

조계사에서 몸을 숨기고 있는 박 수석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1시 조계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경찰에 출두할 것으로 알려졌다.

철도노조는 경찰에 출석하는 노조 지도부를 대신해 노조를 지휘할 2선 지도부를 선정해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이날 논평에서 “법원이 자진출두하거나 검거된 철도노조 수배자 전원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만큼 자진 출두하는 노조 간부들에게도 무리하게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국회는 철도산업 발전방향에 대한 책임 있는 논의를 진행해야 하며 정부와 코레일은 무자비한 징계와 억지 구속을 남발하지 말고 원만한 노사 합의로 사태를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지금까지 철도파업과 관련해 김 위원장 등 35명의 노조 지도부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됐고, 이중 핵심 지도부 13명을 제외한 22명이 검거되거나 자진출석했다.

파업 중단 이후 일괄 자진출석 의사를 밝힌 8명의 철도노조 간부들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이 신청됐지만 전원 기각됐다. 앞서 구속된 2명은 모두 법원의 구속적부심에서 풀려나 철도파업으로 구속된 노조원은 단 한 명도 없는 상태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노동/복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