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7-16 05:55:00  |  수정일 : 2020-07-16 05:56:15.080 기사원문보기
상반기에 사용한 특별연장근로, 활용기간에서 일괄제외한다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가 위기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특별연장근로 활용 가능한 기간을 한시적으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에 활용한 기간은 일괄 제외하고, 하반기에는 사용한 날 수에 관계없이 최대 90일의 특별연장근로가 가능하다.

특별연장근로 인가제도는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 사용자가 근로자 동의와 고용노동부 장관의 인가를 받으면 일시적으로 주52시간을 초과해 추가 연장근로를 할 수 있는 제도다.

이에 지난해까지는 '특별한 사정'을 '재해·재난 및 이에 준하는 사고 수습을 위한 경우'로만 한정해 왔으나 지난 1월 31일부터는 개정을 통해 '돌발상황(제3호)'과 '업무량 폭증(제4호)'에도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올해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됨에 따라 1월 31일부터 6월 30일까지의 상반기를 특별연장근로의 활용 가능한 기간에서 일괄제외하기로 한 것이다.

이로서 기업이 상반기 중에 특별연장근로를 인가받아 사용했더라도 사용한 날 수에 상관없이 하반기에 다시 90일까지 특별연장근로를 활용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노동부는 이번 보완조치에 대해 올해 상반기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위기상황이 지속되면서 기업활동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아 이에 대응하기 위해 특단의 조치가 필요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상반기에 기업이 인가받은 총 1665건의 특별연장근로 중 방역, 마스크 및 진단키트 생산, 국내 대체 생산 등 코로나19 관련으로 인가받은 경우가 1274건(76.5%)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재갑 노동부 장관은 "이번 조치로 산업 현장의 애로가 조금이나마 해소되기를 바라며 사업주는 건강검진, 근로일 간 11시간 연속휴식 부여 등 건강 보호 조치를 반드시 이행해 줄 것"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는 한시적 보완조치인 만큼 탄력근로제 등 제도 개선법안이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월가 베테랑 "증시 '이상 과열'···개미들 빨리 탈출하라" [2020/07/15] 
·[단독]양주시 정치인 '호통'치는 시민연대 회장님은 8급 공무원. [2020/07/15] 
·테슬라 주가 아찔한 급등락···하루새 16% 폭등했다가 3% 급락 [2020/07/15] 
·체감할 수 있는 변화의 구심점…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과제' [2020/07/15] 
·음성군에 콜마비앤에이치(주) 176억원 규모 투자 [2020/07/15]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