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6-27 00:16:53  |  수정일 : 2019-06-27 00:18:27.223 기사원문보기
환경부-지자체-한전, 섬 지역 대기질 개선 협력
▲ 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이연희 기자 = 앞으로 '대기환경보전법'에서 관리하지 않는 섬 지역 소규모 발전소도 대기오염 방지시설을 설치하는 등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한다.

환경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종합상황실에서 지자체 및 한국전력공사와 섬(도서) 지역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섬 지역을 관할하는 인천광역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남도, 제주특별자치도 등 6개 시도와 그 외 섬 지역의 발전시설을 관리하는 한국전력공사가 참여했다.

이번 협약은 '대기환경보전법'에서 관리하지 않는 발전용량 1.5MW 미만의 섬 지역 소규모 발전시설 265기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등의 오염물질을 저감하는데 의의가 있다.

한편, 발전용량 1.5MW 이상의 섬 지역 발전시설 18기는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오는 2020년 1월 1일부터 배출시설에 해당돼 종전보다 환경관리가 강화된다.

협약 내용은 ▲섬(도서) 지역 발전시설의 대기오염 방지시설 적극 설치 ▲발전시설 신설 또는 확충 시 경유 등 액체연료 사용 시설 설치를 최대한 자제 ▲오염물질 연 1회 이상 주기적으로 측정 ▲미세먼지 등 개선효과 분석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비상발전기 시험 가동 금지 등을 골자로 한다.

협약 사항은 백아도 등 83개 섬 지역에 설치ㆍ운영 중인 265기 발전시설에 적용된다.

환경부는 협약 기관이 협약내용을 이행할 수 있도록 섬 지역 발전시설에 적합한 방지시설 종류 안내 등 기술지원과 함께 협약 이행사항 및 개선효과를 분석해 미세먼지 감축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그간 도서지역은 미세먼지 등 대기질 관리가 다소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지자체 및 한국전력에서 도서지역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더욱 노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前여친 때문에 채무? 차단→현 여친과 '럽스타♥'…진실은? [2019/06/26]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발가락 절단…죽인다고 협박해" 폭행 당한 남편의 주장? [2019/06/26] 
·"남부는 호우주의, 서울·경기는 폭염"…상반되는 오늘 날씨 [2019/06/26] 
·'프로듀스 X 101' 김우석, 삼성역 등장한 이유? "얼굴 가려도 무방…사랑합니다" [2019/06/26] 
·포옹하는 영국 케이트 왕세손빈 [2019/06/26]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