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매일신문] 최초 작성일 : 2010-02-06 10:16:00  |  수정일 : 2010-02-06 10:16:52.133 기사원문보기
등록금 1천만원 대학생은 '대출중'…5명중 2명

‘등록금 1천만원 시대를 맞아 지금 대학생들은 대출 중.’


2010학년도 1학기 개강을 한달 여 앞둔 현재 대학생 5명 가운데 2명은 등록금 마련을 위해 학자금 대출을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몬(www.albamon.com)에 따르면 지난달 26일~2일 대학생 1천46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0학년도 1학기 등록금 마련 실태’ 조사에서 23.5%가 ‘올해 1학기에 등록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 이유로는 40.3%가 ‘등록금이 마련되지 않아서’가 1위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1학년 학생이 66.7%로 나타나 입학 등록금 부담이 큰 것으로 드러났다. 2학년 학생도 40.6%를 차지했다.


등록금 마련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29%만이 ‘등록금 전액을 마련했다’고 답했다. 32.3%의 대학생은 ‘일부만 마련됐다’고 응답했다. 결국 대학생 10명 중 4명은 ‘아직 마련하지 못했다’(24.3%), ‘전혀 마련되지 않아 걱정 중’(14.5%)인 것이 현실이다.


등록금 마련방법(복수 응답)에는 역시 ‘부모님의 지원’(50.8%)이 가장 많았으나, 49.2%는 아르바이트로 나타났다. 그러나 3학년 학생 41.4%를 포함, 전체 대학생의 37.7%가 ‘학자금 대출을 알아보고 있다’고 답했다. ‘일반 대출을 알아보고 있다’는 응답도 2.6%를 차지했다.


이처럼 대학 등록금이 부담이 되고 있지만 대학생들은 ‘내가 낸 등록금이 100% 학비로 쓰이지 않는 것 같다’(28.6%), ‘물가 등에 비해 등록금이 너무 비싸다’(24.9%) 등의 이유로 ‘등록금 액수가 너무 비싸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대학생들이 밝힌 한 학기 적정 등록금은 평균 192만4천원이었다.


조문호기자 news119@msnet.co.kr

Copyrights ⓒ 1995-, 매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