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09-10-12 08:29:02  |  수정일 : 2009-10-12 08:29:17.823 기사원문보기
느슨해진 신종플루 대책...영유아 감염 비상
(아시아투데이= 이석훈 기자 josephlee72@naver.com) 신종플루 사망자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정부의 반짝대책이 도마위에 올랐다. 특히 영아가 신종플루로 첫 사망을 하면서 영유아들에 대한 대책 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12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11일 태어난 지 2개월 된 영아가 신종플루에 감염된 뒤 사망했다. 신종플루로 영아가 사망하기는 처음이며, 우리나라에서는 30세이하에서 신종플루로 인한 사망사례는 전무했었다.

앞서 지난 10일에도 수도권에 거주하는 64세 남성 폐암환자도 9일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사망했는데, 사망 원인은 신종플루 감염에 따른 호흡부전으로 보인다고 대책본부는 밝혔다.

이로서 지금까지 신종플루 감염으로 사망한 환자는 총 14명으로 집계됐다.
본격적인 가을철로 접어들면서 환절기 신종플루의 감염이 급격히 확산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

그러나 보건당국은 신종플루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455개의 거점병원을 지정해 진료를 하고 있으나 이들 병원들은 제대로 된 격리 공간이 없어 접수처부터 신종플루 환자와 일반 환자가 뒤섞여 있는 곳이 적잖은 게 현실이다.

또한 병원을 찾은 사람들이 병원 내 2차 감염을 우려하는 건 물론이고 병원 쪽 역시 자신들도 답답하다고 오히려 하소연하고 있는 형편이다.

서울시내 한 유명 대학병원에서는 신종플루 중증환자(입원환자)가 발생한 사실을 숨겨오다 환자가 사망하고 장례를 치른 이후에야 보건당국에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신종인플루엔자 환자 중 입원치료를 받는 중증환자의 경우 보건당국에 신속하게 보고하게 돼 있다. 이는 신속한 역학조사로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고 중증환자 관리를 강화해 사망자 수를 줄이기 위한 것이다. 또 기존 신종플루와 달리 병세가 심한 변종바이러스 발생을 모니터링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그러나 이 병원이 중증환자 발생을 숨겨 보건당국은 이같은 내용을 전혀 파악하지 못했으며 사망 후에도 늑장 보고에 따라 환자의 정확한 사인 규명이 불가능하게 됐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일부에서는 한 동안 조용했던 신종플루와 관련해 보건당국의 대책이 느슨해 진 거 아니냐는 우려섞인 목소리와 함께 신종플루 지정병원에서 조차 감염환자가 발생한 사실을 숨겨 사망에까지 이르자 국내에서 발생한 사망자수와 확진환자수의 통계에 대한 신뢰도에도 문제가 있는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이에따라 의료계의 일각에서는 "미국 뿐만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신종플루의 감염자가 점차 확산되고 있는 시점에서 우리 보건당국도 추가 사망자의 발생이나 감염자수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예방백신과 타미플루와 같은 치료약물, 그리고 지정병원들에 대한 관리에 대해 좀 더 꼼꼼한 점검이 필요한 때"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편 이번 영아사망과 관련해 질병관리본부 권준욱 과장은 "보호자나 부모님들께서는 59개월 이하의 어린아이들이 기침 발열 등의 급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면 주저하지 마시고 의료기관에서 바로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특히, 열이 나면서 아이가 울지 않고 몸이 축 처지거나, 경련을 일으키거나 잠에서 잘 깨지 않을 때는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 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권 과장은 또 "신종플루가 의심되면 태어난 지 1년이 안 된 영아도 타미플루를 투약받을 수 있다"고 말하고 "다만 1회분 캡슐을 모두 투약하면 안 되고 생후 개월 수에 따라 해당 용량만큼을 시럽에 섞어서 복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