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09-08-21 08:35:14  |  수정일 : 2009-08-21 08:37:56.990 기사원문보기
DJ 공동위원장 결국 무산 유족 측 한발 물러서
(아시아투데이= 송기영 기자 rckye@asiatoday.co.kr)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식에 대해 유족 측이 요구했던 공동장의위원장이 결국 무산됐다.
김 전 대통령 유족 측은 정부가 한승수 국무총리를 단독위원장으로 하는 방안을 국무회의에 의결한 데 대해 이를 수용하기로 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유족 측은 그동안 공동위원장을 요구해왔다.

유족 측이 물러선 것은 전직 대통령 중 유일하게 국장으로 치러진 박정희 전 대통령 때의 사례를 들어 정부 측이 단독위원장 주관을 주장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김 전 대통령 측 내에서도 공동위원장 선정을 두고 적잖은 논란을 빚었다는 후문이다.

국민의 정부 시절 총리급 인사 중 적임자 물색이 쉽지 않았던 데다 한승헌 변호사, 서영훈 전 대한적십자사 총재, 민주당 정세균 대표 등 후보군을 놓고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통령측이 장례 형식(국장)과 영결식 장소(국회), 장지(동작동 국립현충원) 등을 관철한 만큼 장의위원장 부분은 양보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영결식 이후 노제를 지낼 것이냐를 두고도 양측은 입장차를 보였다. 주무부처인 행정안전부는 "하지 않기로 유족측과 합의했다"고 밝혔으나, 김 전 대통령측 최경환 비서관은 "국민이 참여하는 국장, 나라의 품격을 높이는 국장이 돼야 한다는 원칙에 맞춰 노제 실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측의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한편 2371명이라는 사상 최대규모로 구성된 장의위원회에는 권노갑, 한화갑, 한광옥, 김옥두 전 의원 등 동교동 인사들이 고문단에 포함됐다. 또 친노인사인 이해찬, 한명숙 전 총리와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각각 고문과 장의위원에 포함됐다. 김영삼 전 대통령, 김종필 전 총리도 고문단에 들어갔다.

추모시를 영전에 바친 고은 시인과 국민의 정부 시절 환경부 장관을 지낸 연극배우 손 숙씨, 김 전 대통령이 80년 내란음모죄로 사형 선고를 받았을 당시 구명운동을 폈던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도쿄대 명예교수도 장의위원으로 위촉됐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