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경제신문] 최초 작성일 : 2018-08-21 17:19:15  |  수정일 : 2018-08-21 17:21:20.287
태풍 '솔릭' 대비 긴급회의 개최한 양천구

양천구가 21일 오전 방재종합상황실에서 태풍 솔릭을 대비,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양천구가 21일 오전 방재종합상황실에서 태풍 솔릭을 대비,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21일 오전 방재종합상황실에서 태풍 솔릭을 대비,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통과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구는 이날 회의를 통해 기상전망을 확인하고, 태풍 사전대비를 위한 전 부서 대응점검에 나섰다.

신월ㆍ신정동 수해취약가구 234가구를 대상으로 태풍 및 침수대비 안내문을 발송하고, 22일 13시부터 안양천 주차장 차량진입을 통제한다. 또 빗물펌프장 5개소, 펌프 57대, 수문 45문에 대해 사전점검을 실시했다.

구는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고 기상상황을 24시간 모니터링한다. 경찰서ㆍ소방서 등 유관기관 협조체계도 강화한다. 침수취약가구 옥내 배수시설ㆍ차수판ㆍ역류방지시설 등 설치를 지원ㆍ관리하고, 현장 기동순찰반을 가동한다.

특히 집중호우에 대비, 신월 빗물저류배수시설이 유사시 담수할 수 있도록 도시기반시설본부, 감리단, 시공사 등 관계기관과 사전협의했다.

아울러 하천변 인명피해 예방대책을 강화, 하천이용을 자제시키고 유수장애시설을 정비한다. 계획홍수위 도달 예상 시 주민들이 대피할 수 있도록 재난문자 발송 등 조치를 강구한다.

김수영 구청장은 "태풍경로를 수시로 모니터링하고 철저한 사전대비로 주민들의 태풍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