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9-10 17:56:57  |  수정일 : 2019-09-10 17:58:00.243 기사원문보기
한국당, 조국 임명 규탄 순회 장외투쟁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서대문구 현대유플렉스 신촌점에서 열리 '살리자 대한민국!문재인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강해애 대해 비판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자유한국당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순회 장외투쟁에 나선 가운데 법무부장관을 강요죄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소속 의원들은 이날 '살리자 대한민국!문재인정권 순회 규탄대회'를 서울 서대문구, 성동구 행당동, 서초구에서 열고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을 강도높게 규탄하고 오후 6시 광화문에서 1인 시위를 벌인다.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장관이 아니라 검찰청에 가서 조사를 받아야 할 사람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했다"며 "반드시 장관에서 물러나 제대로 수사 받고 구속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저도 법 30년 한 사람으로 형태만 봐도 틀이 뭔지 다 아는데 이것은 구속 사안으로 구속해도벌써 구속해야할 사안"이라면서 "우리가 꿈꾸는 자유대한민국 다시 만들기 위해 저와 한국당이 죽기를 각오하고 앞장서 반드시 이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가 그토록 위선적이고 위법하고 위험하다는 조국 후보를 끝끝내 장관으로 임명했다.'왜 그랬을까'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을 내어주다가는 결국 문 정권의 핵심이 다칠 수도 있지 않은가 하는 그런 걱정 때문에 내어주지 못하고 장관으로 임명한 것 아닌가 이런 생각이 든다"고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장에서도 뻔뻠스럽게 거짓말 하는 이런 사람이 법무부장관으로 우리가 두어서 되겠느냐"며 "이제 우리가 하나로 몽쳐서 조국의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이 이에 대한 책임을 다 질 때까지 우리 모두 외치고 투쟁해 반드시 피의자 조국을 그 자리에서 내려오제 하자"고 외쳤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반 조국연대를 국회 내에서 반드시 만들어서 국정조사, 해임건의안, 특검을 반드시 관철하겠다"며 "국민의 힘만이 이 무도한 정권을 반드시 끝낼 수 있다"며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조국 법무부장관을 강요죄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한국당은 국회 인사청문회와 언론도보에서 동양대 총장 표창장 의혹 논란에서 조국 장관 배우자의 전화로 동양대 총장 전화통화 중 '총장님도 살고, 정 교수도 산다', 아까 말씀드린 것 빨리 좀 해줬으면 좋겠다'는 두 차례 요구는 거짓 증언을 종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 장관이 향후 법무부장관이 될 경우 동양대 총장 및 주변인 등에 사정의 칼날을 들이댈 수 있다는 묵시적 협박으로 볼 수 있으며 정권 핵심인사이자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전화를 받은 동양대 총장에게는 상당한 위협으로 작용했다고 주장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문재인 탄핵' 키워드 실검 1위, 밤새 이어져...'정치 후폭풍' 예상 [2019/09/10] 
·노부부 아파트서 추락사, 사랑일까? 비극일까? "불치병 고칠 확률 희박하자 유서 남겨" [2019/09/09] 
·안재현·오연서 '불륜 찌라시' 확산된 연남동 목격담 "손 잡고 스킨십…" 카톡有 [2019/09/09] 
·9월 9일(오늘) 쿠우쿠우 런치 단 돈 '9900원!'..."런치타임 행사" [2019/09/09] 
·'생활의달인' '은평구 꽈배기의 달인' 소개... 비법 공개 [2019/09/09]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