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4-21 16:17:35  |  수정일 : 2019-04-21 16:18:49.370 기사원문보기
바른미래당, 민주당과 제1야당 혹세무민 정치뿐
▲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바른미래당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간 광화문 장외집회를 둘러싼 공방을 두고 혹세무민 정치를 펼치고 있다고 쓴소리를 냈다.

이종철 대변인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집권 여당과 제1야당이 서로 번갈아 가며 '세상을 어지럽히고 국민을 속이는' 혹세무민 정치를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장외집회를 공격하는데 참으로 후안무치하다.나무랄 자격이 있는 사람이 나무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생을 외면하기로는 집권 여당이 더하면 더하지 결코 덜하지 않고 더욱이 오만과 불통, 무능에 대한 자기 반성이라고는 조금도 없으며 오로지 상대에 대한 혹세무민의 정치 공세뿐"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의 모습 역시 국민들에게 실망을 주기는 마찬가지"라며 "한국당의 장외집회에서 나온 발언들은 참으로 국민 공감을 얻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이종철 대변인은 "한국당이 좌파독재라는 말을 수없이 반복했고 좌파독재를 빼고는 어떤 논리도 성립이 되지 않고 말의 마침표가 찍히지 않는 집단 같다"고 일갈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독단과 독선을 우려하고 비판하는 국민들도 한국당의 언행에는 도리어 반감만 커지고'종북굴욕외교'니 '좌파천국'이니 하는 말도 지나치다면서 이러니 청와대가 '구시대적 색깔론'이니 '과거에 사로잡혀 있다'느니 하는 비판을 하고 나오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오만과 불통, 독단과 독선의 국정이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온 들판의 곡식을 짓밟고 뛰어다녀도 집권여당과 제1야당은 혹세무민에 빠져 있어 국민들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휘성 녹취록, 에이미 90kg까지 살 찌운 이유는? [2019/04/20] 
·나한일, 수갑 차고 어머니 장례식에.. [2019/04/21] 
·휘성 녹취록 공개, 에이미... 한국에서 좋은 일 하며 살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하더니? [2019/04/20] 
·신지, 살이 많이 빠져? '사실은...' [2019/04/20] 
·'음악중심' 아이즈원, 장원영 오늘은 나오겠지? [2019/04/20]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