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매일신문] 최초 작성일 : 2011-01-13 16:43:00  |  수정일 : 2011-01-13 16:43:51.803 기사원문보기
새 감사원장 후보자 인선 착수…도덕성 제1기준으로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의 자진 사퇴 이후 이명박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이 바뀔지 관심이 쏠린다. 후속 인사를 통해 '레임덕의 시작'이라는 위기를 벗어날 수도 있지만 '마이 웨이'를 고집할 경우 정치권의 갈등은 걷잡을 수 없이 증폭될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12일 정 후보자의 사퇴에 따라 후임자 인선 작업에 착수했다. 김경한 전 법무부 장관, 조무제 전 대법관, 안대희 대법관, 이명재 전 검찰총장, 송광수 전 검찰총장, 이석연 전 법제처장, 김성기 민주화운동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장 등 법조인 출신들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비법조인 출신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에 따라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과 인명진 목사, 이달곤 전 행정안전부 장관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정 후보자의 발목을 잡은 것처럼 고액 연봉을 받는 로펌 출신은 배제될 것으로 전해졌다.


최우선 고려 사항은 도덕성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청문회 통과가 정권 차원의 절대 과제가 됐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하므로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다"며 "완전히 원점에서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의외의 인물이 등장할 가능성도 꼽고 있다. 하지만 이 대통령의 스타일을 고려하면 '깜짝 발탁'은 없을 것이란 예상이 더 많다. 원래 잘 알던 사람이거나 가까운 사람을 또 쓸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한편 청와대는 정 후보자 사퇴 이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이로 인한 파장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 대통령은 정 후보자의 사퇴 발표 이후 참모들과 같이 있는 자리에서 안타까움을 표시했다고 홍상표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수석들과 오찬을 한 뒤 대통령실장실에 들러 구제역 방역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김황식 국무총리와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 유정복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등을 불러 구제역 긴급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이상헌기자 davai@msnet.co.kr

Copyrights ⓒ 1995-, 매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