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7-11-24 18:26:56  |  수정일 : 2017-11-24 18:30:01.763 기사원문보기
인천시, 영종∼청라 제3연륙교 11년만에 건설 본격화
▲ 위치도
(인천=국제뉴스) 김흥수 기자 = 2개의 민자 대교 손실보전금 부담 문제로 11년 동안 한발짝도 떼지 못한 제3연륙교 건설공사가 본격화한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제3연륙교 건설로 발생하는 영종대교 손실금에 대해 제3연륙교 개통직전 교통량 대비 70%이하만 보전하는 방안을 국토교통부와 합의했다"며 "제3연륙교 조속한 건설을 위해 내년 실시설계를 한다"고 밝혔다.

유정복 시장은 이어 "오는 2020년 공사를 시작해 2024년 완공한 뒤 2025년 초 개통한다"고 밝혔다.

▲ 우정복시장 기자회견
제3연륙교 건설비 5천억원은 지난 2006년 청라와 영종택지 조성 원가에 반영돼 이미 확보돼 있다.

그러나 연륙교 건설시 영종대교와 인천대교 등 다른 2개의 민자 대교의 교통량 감소에 따른 손실금 보전 문제가 발생하고 이에 대한 부담 주체를 놓고 인천시, 국토부, 대교 운영사들 사이 의견이 달라 논란만 일으켰다.

심지어 국토부는 두 민자 대교만으로도 교통량 처리가 가능하다며 제3연륙교 불필요론까지 제기했다.

이에 인천시는 지난 2015년 8월 손실보전금 규모의 정확한 파악과 연륙교 신속 건설을 위해 최적 건설방안 마련 용역과 기본설계 용역을 동시 발주했다.

그 결과 두 대교의 총 손실보전금은 지난 2011년 국토부가 추산한 금액(1조7천억∼2조2천억원)의 3분의 1 수준인 5천900억원(영종대교 4천100억원ㆍ인천대교 1천800억원)에 불과했다.

인천시와 국토부는 그동안 수십차례 협의한 끝에 징수 만료기간이 2030년인 영종대교의 손실보전금에 대해 제3연륙교 개통직전 교통량 대비 70%이하만 인정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국토부가 이를 영종대교 측에 통보했다.

▲ 제3연륙교 조감도
유정복 시장은 "전문기관 용역으로 손실보전금 규모를 정확히 파악한 게 해결의 분수령이 됐다"며 "영종ㆍ청라 주민을 포함한 300만 시민의 숙원인 제3연륙교 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제3연륙교는 청라국제도시와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 사이 바다 위에 건설하는 교량(총연장 4.66㎞ㆍ너비 6차로)이다.

현재 육지와 영종도를 잇는 연륙교는 인천 서구 경서동∼영종도 북단을 잇는 영종대교와 인천 송도국제도시∼영종도 남단을 연결하는 인천대교 등 두 개의 민자대교가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수능 시간표, 1교시 국어영역 종료…10시 30분부터 수학영역 시작 [2017/11/23] 
·다섯 명에게 새로운 삶을 선사하고 떠난 '캣맘' 김지영 [2017/11/23] 
·트럼프 별장 마라라고 리조트, '그림같은 풍경' [2017/11/24] 
·JSA 귀순 북한 병사 탈출 후 북한군 '우왕좌왕'···'우린 어떡하지?' [2017/11/23] 
·수능 시간표, 2교시 수학영역 종료…1시10분부터 영어영역 시작 [2017/11/23] 

 



[광고1]
loading...
[광고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