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7-10-19 09:23:22  |  수정일 : 2017-10-19 09:25:01.647 기사원문보기
윤이상의 삶, 600일 간의 기록 오페라 "나비의 꿈"
(서울=국제뉴스) 김석진 기자 = (재)구로문화재단(이사장 이성)은 재단 10주년을 기념해 상주예술단체 서울오페라앙상블과 함께 세계적인 작곡가 故 윤이상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창작 초연 오페라 '나비의 꿈'을 27일(금), 28일(일) 양일간 선보인다.

▲ <구로문화재단 창립 10주년> <윤이상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시민들이 클래식 음악에 보다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작곡가 故 윤이상이 가진 음악 정신을 기리고 지역 내의 문화 향유를 확대하는 가능성을 모색하는 공연이다.

▲최근 안중근, 3.1운동(아리랑), 광주 민주화 운동 등 한국 근대사의 역사적 인물과 사건을 다룬 다양한 창작 문화 콘텐츠 활성화로 인한 대중의 관심 증가를 반영, 故 윤이상의 일생과 시대정신을 반영한 창작 오페라를 기획, 제공함으로써 관객을 충족시키고, 교육적 의미 또한 담고자 한다.

▲구로문화재단 상주단체 서울오페라앙상블 장수동 예술 감독이 연출을 맡고 신예 작곡가 나실인이 난도 높은 윤이상 곡을 쉽게 풀어내 관객들에게 오페라의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 '나비의 꿈'은 동베를린 간첩단 사건에 연루돼 독일 사보이 호텔에서 서울로 납치 돼 차가운 서대문 형무소 수감 생활 속에서도 끝까지 펜을 놓지 않고 '나비의 미망인'을 작곡한 윤이상의 600일간의 작곡 과정을 그렸다.

▲또한 윤이상과 함께 동베를린 간첩단 사건에 연루 돼 투옥되었던 화가 이응노, 시인 천상병의 만남을 픽션으로 구성해 동시대를 살아갔던 예술 거장 3인의 엇갈린 삶과 부인 이수자와의 사랑이야기도 펼쳐진다.

(재)구로문화재단(이사장 이성)은 "오페라 하면 여전히 '어렵다'고 느끼는 관객들에게 윤이상의 삶과 음악 세계를 통해 창작 오페라에 대한 인식에 변화를 주고 싶었다"며 "오페라를 창작 초연 제작하는 것이 어려운 일임에도 재단 10주년을 맞아 순수예술의 활성화와 지역민이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공연장으로 거듭나기 위해 추진력을 갖고 기획한 작품인 만큼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표창원 "서울시에 범죄예방디자인 등 치안정책 확대 요구" [2017/10/18] 
·[오늘의운세] 18일 수요일 띠별운세···자중하고 지내라. [2017/10/18] 
·'꽃피어라 달순아' 윤다영, 뒤바뀐 운명의 은솔 정체 깨닫다···충격 [2017/10/18]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 현직 기자에게 직접 레슨 받았다 [2017/10/18] 
·[오늘의운세] 18일 수요일 띠별운세··· 직장에서 처신을 잘해라. [2017/10/18] 

 



[광고]
loading...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