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7-10-18 22:39:03  |  수정일 : 2017-10-18 22:40:02.290 기사원문보기
시민원탁회의 열고 40년후 익산미래 그려
▲ (사진=익산시민 원탁회의 사진)
(익산=국제뉴스) 홍문수 기자 = 익산시(시장 정헌율)가 이리역 폭발사고 40주기 추모행사의 일환으로 18일 오후 그랜드팰리스 호텔에서 '시민이 생각하는 40년 후 미래 익산'이라는 주제로 익산 시민원탁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9월 25일부터 10월 16일까지 익산시 및 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를 신청한 직장인, 주부, 청년과 지역리더 및 퍼실리테이터(토론진행자) 등 시민 120여명이 참석하여 미래 40년 후 익산을 그려보는 담론의 장을 가졌다.

이날 회의는 행사장 직접 참여자 중심으로 테이블별 토론과 발표가 이어졌으며, 이와 별도로 헹사에 직접 참여가 어려운 인터넷 참여자가 제안한 미래 익산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시민원탁회의와 온라인 시민 참여자가 제안한 주요 키워드는 유네스코 백제역사, 식품수도 국가식품클러스터, 문화예술과 교통중심, 청정 자연자원 등으로 이들을 잠재력으로 활용한 미래 성장사업이 익산발전의 동력이 되기를 기대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리역 폭발사고 후 지난 40년간의 아픔을 치유하고 이를 계기로 앞으로 다가올 미래 40년은 시의 발전과 미래를 위해 중요한 시간이기에 시민들의 다양한 아이디어 제안을 부탁드린다"며 "시민원탁회의는 시민이 정책을 제안하는 시민권 강화의 계기이자 시민 아이디어 제안 창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원탁회의와 인터넷을 통해 제시된 미래정책 아젠다는 오는 26일 개최되는 전문가 포럼에서 더욱 숙성시키게 될 것"이라며 "제안된 다양한 시민들의 의견은 익산의 미래 비전을 만들어 가는 중요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시는 내달 11일 익산역 광장에서 '이리역 폭발사고 40주년 추모행사' 개최를 통해 유가족과 시민의 아픔을 치유하는 추모의식과 함께 미래 익산의 40년 후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황금빛 내인생 신혜선, '절절' 진실 고백! 안타까움 자극! 향후 전개는? [2017/10/17] 
·에어아시아 항공기 급강하로 승객들 공포에 질려 [2017/10/17] 
·영국-아일랜드, 태풍 오펠리아 상륙 대비 '적색경보' 발령 [2017/10/17] 
·[오늘의운세] 18일 수요일 띠별운세···자중하고 지내라. [2017/10/18] 
·[포토] 아름다운 팬클럽, 지역이웃을 응원합니다. [2017/10/17] 

 



[광고]
loading...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