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7-09-25 17:42:30  |  수정일 : 2017-09-25 17:45:04.100 기사원문보기
영남이공대학교, 전문대학 공학도 종합설계경진대회 열려
▲ 영남이공대학교 make-it 팀이 자동저항조절재활자전거를 심사의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 인하공전 학생들이심사를 앞두고 자신들으 작품을 최종점검하고 있다.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영남이공대학교 천마체육관에서는 22일 전국 전문대학 공학도들이 한자리에 모여 캡스톤디자인등 공학기술을 활용하여 만든 작품들을 전시하고 평가받는 공학도 창의적 종합설계경진대회가 열렸다.

이번 대회는 공학기술교육혁신지원사업에 선정된 9개 전문대학에서 총 18개팀 학생들이 참가하여 열띤 아이디어 경쟁을 벌였으며 대상은 동양미래대학교 MARS, 금상은 명지전문대학 EDPI, 은상은 동양미래대학교 MoAS, 동상은 영남이공대학교MAKE-IT, 명지전문대학 MinimalCare, 인하공업전문대학 R.P.M팀이 각각 수상했다.

대상,금상,은상 3개팀은 10월12일 서울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열리는 본선에 출전하여 전국에서 모인 4년제 공학도들과 일전을 벌이게 된다.

이날 대회에는 다양하고 혁신적 학생들의 아이디어가 돋보인 작품이 많았는데, 특히 대상을 차지한 동양미래대학 MARS 팀의'lot기반 지능형 화재 대응 솔루션 구축'은 참신성과 실용성에 큰 호응을 얻었다.

소방차 출동 시 50미터 반경의 불법주차차량에는 즉시 이동하라는 문자를 자동으로 발송함으로써 소방차의 진입을 용이하게 하는 것이 핵심이다.

영남이공대 MAKE-IT 팀의 리더 신동식군(기계공학과)은 "우리팀은 자동저항조절재활자건거를 출품했습니다. 6개월 동안 심혈을 기울인 작품이라 우리가 가장 뛰어날 줄 알았는데 타 대학 학생들의 작품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너무나 다양하고 창의적인 작품들을 접하면서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채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한승철 영남이공대학교 공학기술혁신거점센터장도 "저 역시 깜짝 놀랐습니다. 학생들의 작품수준이 우리 심사위원들의 예상을 훌쩍 뛰어 넘었고 그 중 몇 가지는 당장 상품화해도 성공할 것 같은 작품들도 있었습니다. 전문대학생들이라서 그런지 실용성에 무게를 둔 것 같아서 흡족했습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영남이공대학교는 2013년부터 전문대학 공학기술혁신거점센터로 선정되어 매년 대회를 주관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미운 우리 새끼' 성공한 소주 덕후 김건모, 소주 광고 모델 됐다! [2017/09/24] 
·[오늘의운세] 25일 월요일 띠별운세···자칫 부채질을 하는 상황이 될 수 있다. [2017/09/25] 
·제 773회 로또당첨번호조회 8,12,19,21,31,35…보너스번호 '44' [2017/09/25]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8회, 평균 9.8%-최고 12.9%로 전채널 동시간대 1위 기록! [2017/09/24] 
·[오늘의운세] 24일 일요일 띠별운세···신중한 행동이 필요하다. [2017/09/24] 

 



loading...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