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16-06-08 11:42:00  |  수정일 : 2016-06-08 12:14:43.910
서울시-CTS 공동개발관광상품 ‘완판’…1천 중국관광객 온다
서울시가 중국 여행사와는 처음으로 중국 최대 국영 여행사인 ‘중국여행사총사유한공사(中V凶澐솩?;社有限公司, China Travel Service, 이하 CTS)’와 함께 ‘서울단오’ 관광상품을 공동개발했다.

한국과 중국 모두 친숙한 명절인 ‘단오’를 맞아 중국 관광객들이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창포물 머리감기, ‘단오선(부채)’ 만들기, 그네뛰기 등 한국 고유의 단오 세시풍속을 체험할 수 있는 내용의 상품이다.

지난 4월 중국 내 판매를 시작한 이후 ‘완판’ 돼 1천여 명의 관광객이 단오날인 9일(목) 남산 한옥마을 찾는다.

관광상품을 구매한 관광객들은 체험행사 이외에도 여행사 지사별로 일정을 잡아 3일~5일간 서울 곳곳을 관광하며 서울의 매력을 만끽하게 된다. 특히 9일엔 모든 관광객들이 남산골 한옥마을에 모여 서울의 단오를 체험하고 즐기는 일정으로 진행된다.

시는 지난해 8월 박원순 시장 등 홍보단이 메르스로 침체된 서울관광 활성화를 위해 중국을 방문했을 당시 CTS본사를 직접 방문해 고품질의 관광상품 개발에 뜻을 모은 후 거둔 첫 결실이라고 설명했다. 시와 CTS는 1호 상품의 성공에 힘입어 계속해서 공동상품을 개발해나간다는 계획.

서울시와 CTS 실무진은 ‘단오’를 소재로 한 체험형 관광상품을 개발하기로 하고 콘셉트와 구성, 모객방안 등을 논의한 끝에 지난 3월 최종 협의를 마쳤다.

4월 중국내 CTS 지사를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상품 판매를 시작했고 북경, 상하이, 칭다오, 광저우, 홍콩 등 중국 전역에서 1천 명이 넘는 관광객이 순식간에 몰려 인기리에 ‘완판’되는 성과를 거뒀다.

상품 판매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진 것을 기념해 쉐샤오깡(薛fS\? Xue Xiao Gang) CTS 총재가 직접 중국 관광객들을 인솔해 9일(목) 14시 남산골 한옥마을을 방문한다.

박원순 시장도 중국 관광객들을 직접 맞이하고 쉐샤오깡 CTS 총재와 한-중 관광산업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눗奐ㅋ袁汰?체계적인 발전을 위한 정보 공유 %눗奐ㅍ쳄?활성화를 위한 공동 홍보마케팅 %늘旋─ㅐ遣Ζ?등과 연계한 고품격 체험상품 개발·지원 %느紈선?및 크루즈 관광상품 개발 확대를 통한 관광객 유치 지원 %눙邃?한-중 관광 분야 발전을 위한 공동사업 추진 등이다.

이밖에도 전통 줄타기가 축하공연으로 흥을 돋우고 단오에 즐기던 전통 세시풍속인 창포물에 머리감기와 수리취떡 만들기, 무병장수를 기원하며 오색실을 엮어 팔찌를 만드는 ‘장명루’ 만들기 등 체험행사가 준비돼 있다. 또 한복체험과 국악, 사물놀이 공연 관람 등 우리 전통문화를 즐길 수 있는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쉐샤오깡 CTS 총재와 1천 여 중국 관광객들은 이어서 남산 N서울타워로 이동, 각자의 소원을 담은 자물쇠를 채우는 이색 이벤트로 서울 여행의 특별한 추억을 더할 예정이다.

다음날인 10일(금) 오전에는 서울시와 CTS 실무진들이 함께 회의를 열고 한-중 관광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 특히 서울의 다양한 축제·이벤트 등을 활용한 관광상품 개발로 ‘한국관광은 저가관광’이라는 오명을 벗고 서울관광 만족도와 재방문율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고민할 계획이다.

김의승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중국 최대 국영 여행사인 CTS의 총재가 직접 1천 명의 중국 관광객을 이끌고 서울을 방문하는 것은 관광객 유치를 위한 서울의 노력이 중국에 전달된 것을 의미한다”며 “이번 방문을 시작으로 중국의 주요 여행사와 맞춤형 관광상품 개발 등을 위한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중국인들이 원하는 양질의 관광상품이 중국 현지에서 판매되고 서울방문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서울특별시청
언론연락처: 서울특별시 관광체육국 관광정책과 관광정책과장 이기완 02-2133-2805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