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경일보] 최초 작성일 : 2013-03-20 11:06:11  |  수정일 : 2013-03-20 11:18:02.137
SBS <돈의 화신> ‘이차돈 패션’ 유행 조짐, 워너비 스타일 등극

[재경일보]
SBS 주말 특별기획 <돈의 화신>에서 강지환이 선보이는 스타일이 여심을 뒤흔들고 있다.
 
<돈의 화신>에서 뛰어난 연기력은 물론, 훈훈한 비주얼로 호평 받고 있는 강지환이 남다른 패션 감각을 선보이고 있다. 극 중에서 강지환은 잃어버렸던 어린 시절의 기억을 되찾고 자신의 가족을 위한 복수를 시작하는 검사 출신 변호사 이차돈 역을 맡아 완벽한 수트 스타일링을 완성, 여성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으며 치명적인 매력을 선사하고 있는 것.

이처럼 여심을 자극하는 강지환의 심플하면서도 남성미가 돋보이는 수트 스타일링은 남자친구에게 입혀주고 싶은 스타일로 꼽히며 화제가 되고 있다. 더불어 남성들에게도 워너비 스타일로 떠오르며 <돈의 화신> 속 강지환의 수트 스타일을 따라 하는 사람들이 부쩍 늘어났다는 후문.
 
이처럼 극 중에서 강지환의 스타일은 과하게 멋을 낸 것처럼 보이지 않아 세련되고 심플하면서도 남성미가 돋보이는 어깨 라인이나 다리 길이를 강조, 그야말로 살아있는(?) 수트 핏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강지환은 <돈의 화신>에서 검사 시보이던 때와 ‘슈킹의 달인’ 비리검사로 유명세를 떨치던 시절, 그리고 가족의 복수를 하는 이차돈 변호사일 때 각각 수트 스타일링에 변화를 주고 있어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의상까지 섬세하게 챙기는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고 있다고.

검사 시보 시절의 이차돈은 사회 초년생이기 때문에 포멀한 수트 안에 브이넥 니트를 매치해 단정해 보이고 세련된 룩을 보여줬다면, 비리 검사 시절엔 꽃무늬 셔츠 등 슈킹 TPO에 울리는 스타일로 익살스러움을 표현하면서 몸매를 강조하는 수트로 남성미를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변호사를 개업하면서는 트렌치 코트 등을 활용하여 캐주얼하면서도 시크한 ‘차가운 도시의 변호사 룩’을 완성, 특히 지난 주 방송의 은비령을 유혹하는 장면에서는 댄디한 스타일로 뭇 여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다는 후문.

강지환의 스타일링을 담당하고 있는 박지영 실장은 “이차돈이라는 캐릭터가 검사, 변호사라는 직업을 갖고 있기 때문에 냉철하고 천재적인 면도 있지만, 아픈 과거도 있고 의외로 허당(?)스러운 부분도 있어서 블랙 계열의 수트로 마초적인 매력을 주되 밝은 컬러의 니트와 타이로 섬세하고 감성적인 부분도 동시에 어필하려고 했다. 앞으로 본격적인 복수를 시작하는 이차돈은 수트뿐만 아니라 니트나 자켓처럼 캐주얼한 룩도 입고 안경 같은 액세서리도 활용, 시크하면서 특히 TPO에 어울리는 남성적인 매력이 많이 부각 될 것이다”고 전하며 “처음 이차돈 캐릭터에 맞는 의상 컨셉을 잡을 때, 감독님께서 강지환의 ‘수트간지’를 걱정하셔서 ‘스타일리시하지 않도록’ 해달라는 특별 요청사항이 있었다. 강지환이 기본적으로 갖고 있는 프로포션이 좋아서 어떤 스타일의 수트든 너무 패셔너블하게 표현되기 때문에 검사 시보 이차돈의 룩을 표현할 때는 너무 멋스러워 보이지 않고 모델 느낌이 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미션이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히기도.

이처럼 <돈의 화신> 이차돈을 연기뿐만 아니라 스타일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연일 호평을 받고 있는 강지환에 대해 시청자들은 “뭐니뭐니해도 패션의 완성은 얼굴! 강지환이 갑이다!”, “법조계의 패셔니스타 이차돈! 완전 예쁨ㅠ”, “강지환 딱 벌어진 어깨랑 기럭지 좀 짱인듯…뭘 입어도 잘어울림”, “내일 당장 남친 데리고 미용실 가서 하트머리하고 니트에 수트 입혀야겠음!!” 등과 같이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SBS 특별기획 <돈의 화신>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09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필름마케팅 팝콘

이서인 기자
Copyrights ⓒ '경제를 읽는 바른 시각' 재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