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2-04 07:16:15  |  수정일 : 2020-12-04 07:15:26.803 기사원문보기
[인터뷰] 국가예산 8조원 시대 활짝 연 '송하진 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

(전주=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송하진 도지사는 3일, 전북도가 역대 최대인 8조 2675억 원 규모의 국가예산을 확보한 것을 두고 "도민의 성원과 관심에 힘입어 도예산과 국가예산이 동시에 8조원 시대를 열게 됐다"며 감사와 환영의 뜻을 밝혔다.

또한 "2014년 도지사 취임 당시 6조 원이었던 국가예산이 7년 만에 8조원을 돌파했으며, 전북의 강점을 살린 내발적 발전전략이 국가예산의 점진적 증가라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의미를 짚었다.

올해 전북도 국가예산이 전년 대비 8.7% 늘어난 데에 대해 송지사는 "최근 10년 내 가장 큰 폭의 증가"라며, "8.9% 증가한 정부예산안에는 국방과 외교예산이 포함 돼 있고, 전북이 확보한 국가예산 규모가 일시적 지원금 성격의 재난지원금을 제외한 수치인 점을 고려하면 정부예산안 증가율을 상회하는 놀라운 성과를 거둔 것" 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국가예산 확보과정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예산을 묻자 송 지사는 "투쟁이나 다름없었다"며 "전라유학진흥원 건립 기본계획 수립비 확보"를 언급했다.

송 지사는 "광주·전남이 주도하는 호남학 진흥원 사업과 견줄 전북만의 독자적인 역사문화권을 정립하는 예산을 확보한 것"이라면서, "전북유학과 전북학의 역사적 유래를 언급하고 육성 필요성을 집요하게 설득한 결과, 예산안 확정 막바지에 극적으로 반영을 이뤄낼 수 있었다"며 감회를 밝혔다.

이어 전북 국회의원과 전북 연고 국회의원들의 이름을 차례로 언급하며, "전라유학진흥원 건립을 비롯, 국가예산 확보의 고비마다 도와주신 국회의원님들과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송 지사는 전북도가 확보한 내년 국가예산에 대해 "새천년 생태문명을 선도하는 전북형 뉴딜예산, 경제체질을 개선하는 미래혁신성장 산업생태계 조성예산, 농업의 미래경쟁력을 높이는 스마트농생명산업 예산, 글로벌 물류 중심지 도약을 위한 새만금 예산, 도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 예산 확보에 중점을 두었다" 라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 일상을 극복하고 생태문명 대도약을 실현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재확산과 고병원성 AI 발병으로 감염 위기가 심각해지고 있으며, 국가예산과 도예산을 활용한 적극적인 재정 정책을 추진해 감염 확산 차단, 민생고 해결, 전북의 미래 준비라는 과제를 해결해나가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또한, "꼼꼼하고 효율적인 집행으로 매우 시급하고 꼭 필요한 곳에 예산을 투입하겠으며, 가장 낮은 곳까지 살피며 도민의 삶을 보듬고, 가장 먼저 앞으로 나아가 시대를 조망하고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 kw-j3346@hanmail.net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죠르디 다마고치, 사전예약 실시...정식 발매일은? [2020/12/03] 
·2021 수능 등급컷 전과목 공개 '작년과 비교해보니' [2020/12/03] 
·박명수 밀접접촉, 이찬원 코로나 여파 [2020/12/03] 
·감독관 긴급교체, 대전 수능 코로나 방역 비상 [2020/12/03] 
·정치·행정수도 세종시 '한국의 워싱턴'으로 [2020/12/0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