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0-23 07:11:13  |  수정일 : 2020-10-23 07:10:42.553 기사원문보기
미등기 상속부동산 취득세 신고지연 홍보

(청주=국제뉴스) 이인영 기자 = 충북 청주시가 미등기 상속부동산 취득세 신고 지연으로 납세자들이 가산세를 추가로 부담하는 사례가 증가한 것과 관련 해당 대상자를 파악해 홍보하고 있다.

23일 시에 따르면 지방세법에 따라 사망일이 속하는 달의 말일부터 6개월 이내에 상속등기와 관계없이 상속부동산 소재지 시·군·구에 상속으로 인한 취득세를 자진신고 납부해야 한다.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신고불성실가산세 20%와 납부불성실가산세 1일 0.025%, 최고 75%까지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각 구청은 상속 취득세 대상자에게 매월 안내문을 발송하고 있지만 상속 미등기에 대한 취득세 신고가 기한 내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시민들이 등기를 병행해 취득하는 사항에 대해서만 취득세 의무가 성립한다고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발생하는 현상이다.

시는 안내문 발송에도 불구하고 납기 직전까지 신고하지 않는 납세자에게 문자 발송, 거주지 파악, 직접 유선 통화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적극 안내할 예정이다.

이경원 세정팀 주무관은 "납세자 권리보호와 지방세 신뢰도 확보를 위해 납세자가 가산세 등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홍보 위주의 선진 세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iy0220@hanmail.net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최철호, 그동안 무슨 일이? 방송 출연 모습 보니... [2020/10/22] 
·아이린 인성 논란, 결국 실검까지... '아이린 입장은?' [2020/10/23] 
·JYP 공식입장 들어보니... [2020/10/22] 
·박선영 공식입장, 논란 속 진실은? [2020/10/23] 
·비와이 결혼 "악플+비난으로 고생 많았던 여자친구" [2020/10/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