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6-07 08:20:15  |  수정일 : 2020-06-11 13:21:43.113 기사원문보기
'월성원전 맥스터' 울산 북구 주민투표 27% 넘어…정부 압박 요인
경주 월성원전 맥스터 추가건설에 반대하는 울산 시민사회 단체들이 지난 5월17일 걷기대회를 열고 행진을 하고 있다.
경주 월성원전 맥스터 추가건설에 반대하는 울산 시민사회 단체들이 지난 5월17일 걷기대회를 열고 행진을 하고 있다.

(울산=국제뉴스) 신석민 기자 = 경주 월성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맥스터) 추가 건설에 대한 찬반을 묻는 민간 주도 울산북구 주민투표에서 투표율이 27.6%를 기록했다.

탈핵단체들이 기대한 목표치 30%에는 못미치지만, 4만8000여명의 기초단체 주민들이 직접 투표에 참여했다는 점에서, 정부가 울산지역 주민을 배제한 맥스터 추진에 상당한 압박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추가건설 찬반 울산북구 주민투표관리위원회(이하 관리위원회)는 5~6일 북구 지역 34개 투표소에서 투표를 실시했다.

유권자는 만 18세 이상 북구 주민 17만5138명이다. 이 가운데 5~6일 이틀 동안 투표자 수는 2만여명으로 집계됐다.

앞서 5월28~29일 현대자동차 사업장 등에서 실시된 사전 사전투표(8629명)와 6월 2~3일 온라인투표(1만9488명) 투표자 수를 모두 합하면 4만8000여명으로, 누적 투표율은 27.6%다.

이번 투표는 지난 4.15 총선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투표장 입구 발열 체크과 손 소독 후 비닐장갑 착용 방식으로 진행됐다.

관리위원회는 전체 유권자 중 6만명 이상 참여를 목표로 정하고 이번 투표를 진행했다. 탈핵단체, 시민단체 등이 관리위원회를 꾸려 진행하고 있는 이번 투표의 법적 효력은 없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등 탈핵단체는 정부가 추진 중인 월성 맥스터 추가 건설에 반대해왔다.

이들 단체는 월성 원전 반경 20㎞ 이내에 울산 북구 주민 21만8000명가량, 반경 30㎞ 이내 비상계획구역에는 울산시민 102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그럼에도 산업통상자원부가 울산 의견을 배제하고 맥스터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 울산지역 탈핵단체들은 반발하고 있다.

주민투표관리위원회는 울산시민 의견이 배제된 맥스터 건설 공론화를 중단해 달라는 취지에서 이번 주민투표 결과를 정부에 전달할 방침이다.

이번 주민 투표는 지난 2004년 전북 부안에서 핵폐기장 찬반을 놓고 처음 시행한 이후, 2016년 부산 기장에 이어 다섯번째로 알려졌다.

한편 월성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은 오는 2022년 3월께 포화상태에 도달해 늦어도 올해 8월에는 추가 저장시설 공사를 시작해야 월성원전을 정상적으로 가동할 수 있게 된다.

현재 사용후 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경주 여론조사를 위한 시민참여단 구성 작업에 착수했으나, 이해당사자인 울산 주민들이 여기에 배제됐다며 증설 반대운동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영천시 "대형폐기물 스티커…이제 마트·편의점서 구매" [2019/06/12] 
·영천시 "제1기분 자동차세…기한내 납부하세요" [2019/06/12] 
·경주교육지원청, 돌봄전담사 역량 강화 연수 [2019/06/12] 
·[포토] 뮤지컬 '썸씽로튼' 최초 내한 프레스콜 현장 [2019/06/12] 
·해남군민 '해남 소통넷'으로 스마트 소통 [2019/06/1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