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5-25 10:21:00  |  수정일 : 2020-05-25 10:21:33.147 기사원문보기
이태훈 달서구청장, 대구시 최초 드론 활용 입체적 환경감시망 구축·시연
이태훈 달서구청장(사진 위 왼쪽)이 관계자들과 드론을 이용해 환경 감시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제공=달서구청)
이태훈 달서구청장(사진 위 왼쪽)이 관계자들과 드론을 이용해 환경 감시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제공=달서구청)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대구시 최초로 인력으로 접근이 힘든 성서산업단지의 대형 공장 및 비산먼지 발생이 많은 공사장에 환경감시 드론으로 순찰과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달서구는 지난 22일 구청 미세먼지상황실에서 이태훈 구청장을 비롯한 대구시 유관기관, 사업에 관심있는 지자체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드론을 이용한 환경감시망 구축·운영 시연회를 개최했다.

시연회는 달서구와 계약한 드론운영 전문기관의 실시간 환경감시 시연 및 상황실 장비소개 등 입체적 환경감시 상황을 실시간 수행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선보인 입체적 환경감시망 구축 사업은 총 사업비가 3억원으로 지난 2월 입체적 환경감시 용역 계획을 수립하여 입찰을 통하여 업무대행 업체를 선정하였으며, 5월부터 고해상도 카메라 및 미세먼지 측정기가 부착된 드론 2대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미세먼지 불법배출 감시원 4명을 모집하여 12월까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기간에 성서산업단지·대규모 공사장의 미세먼지 불법배출 감시 등 환경오염행위 감시업무를 수행한다.

드론과 감시원을 통한 입체적인 순찰·감시를 통하여 대형 공장의 굴뚝, 대형공사장 및 달성습지 등 감시의 사각지대를 입체적 실시간 순찰·단속이 가능하여 광범위한 달서구의 평면적인 감시에서 벗어나 입체적인 점검이 가능하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대구시 최초 드론을 활용한 입체적인 환경감시망을 구축으로 달서구만의 특화된 환경오염물질 및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추진해 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폼페이오 "이란 위협은 실재…美, 공격대응할 모든 자원 준비" [2019/05/26] 
·FT "메이 英총리, 트럼프 만난후 6월 중순 사퇴할 듯" [2019/05/26] 
·WTO "미중 무역전쟁 격화되며 전 세계에 악영향" [2019/05/26] 
·트럼프 농민들에게 19조 퍼준다…무역분쟁 달래기 [2019/05/26] 
·유럽의회 선거 문 연 네덜란드…좌파 노동당 '예상밖 승리' [2019/05/2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