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2-26 11:55:00  |  수정일 : 2020-02-26 11:57:04.687 기사원문보기
제주, 신천지 철저히 관리한다

(제주=국제뉴스) 김승환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가 약 21만5000명으로 추정되는 신천지 신도 전체 명단을 확보함에 따라, 이를 제공받아 관리하는 계획을 준비했다고 26일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앞선 25일자 제24차 합동 브리핑을 통해 "신천지 교인에 대한 선제적이고 철두철미한 관리를 위해 노력 하겠다"며 "정확한 정보가 제공되지 않을 경우 불필요한 도민 불안이 우려되는 민감 사안인 만큼 모든 사안에 대해 매일 상세한 브리핑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대본은 25일 오후 신천지로부터 전체 신도 명단을 제공받았다고 공식 발표했다.

26일 오후 중앙과 영상회의가 있을 예정이며, 이후 지역명단이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도는 "신천지교회가 코로나19의 고위험군으로 판단되고 있는 만큼, 지역사회 확산 방지 및 도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제주에 거주 또는 체류 중인 신천지 교인에 대한 전수조사 및 잠복기 관리에 착수한다는 게 방침"이라며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명단이 확보되면 ▲일제 확인전화 실시 ▲유증상자 확인 및 검사를 실시하고, 문진결과 등 1차 확인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명단이 확보된 시점으로부터 14일이 지나는 시점(D+14)까지를 최대 잠복기로 가정해 제공된 명단에 대해 관리할 계획이며,매일 기침과 발열 등 증상을 확인한다.

이 기간 중 대상자가 기침과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일 때에는 즉각 선별진료소로 이송해 조치를 취하고, 연락이 닿지 않는 사람에 대해서는 국가경찰과 협조하여 적극 추적 관리한다.

도에서는 해당 기간동안 개인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함과 동시에, 신천지 교인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판단하여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연락이 갈 경우 적극적인 협조와 잠복기간동안 자율격리, 마스크착용 등 철저한 위생관리를 당부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지난 20일 도내 신천지 관련 의심시설 9개소를 방문해 관련시설 3개소를 확인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천안 코로나 확진자 발생..‘동선은 언제 공개되나’ [2020/02/25] 
·[속보] 경남 거창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2020/02/26] 
·농협몰 하나로마트, 마스크는 어떻게 구입? '홈페이지 판매 관련 글 보니...' [2020/02/26] 
·천안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 총3명 [2020/02/25] 
·[속보] 강동구, 코로나19 확진자 또 1명 추가 발생 [2020/02/2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