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0-20 17:50:37  |  수정일 : 2019-10-20 17:52:48.650 기사원문보기
충북도 한창섭 행정부지사, 휴일 생산적 일손봉사 참여
▲ 한창섭 행정부지사가 사과농장에서 잎따기 일손봉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충북도청)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 한창섭 행정부지사와 김용국 정무특보를 비롯한 행정국 직원 40여명은 19일 청주시 송절동에서 휴일도 반납한 채 생산적 일손봉사 활동으로 구슬땀을 흘렸다.

'생산적 일손봉사'는 중소기업과 농가의 인력난 해소를 목표로 봉사자를 연결해 주는 전국 최초로 충북도에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봉사자가 1일 4시간 농가에 일손을 제공하는 충북 역점 사업이다

평소 생산적 일손봉사를 비롯한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과제로 힘쓰고 있는 한창섭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행정국 직원들은 수확철을 맞아 일손이 부족한 청주시 송절동 소재 사과 과수원 농가를 찾아 사과 잎 속기와 은박지 제거 등 일손을 보태며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농장주 박 씨는 "최근 일손이 많이 필요했는데 이렇게 충북도 행정국 직원 분들이 휴일도 마다하고 찾아와 자기 일 하듯 부족한 일손을 도와줘서 너무 고맙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날 생산적 일손봉사에 참여한 한창섭 행정부지사는 "일손 부족으로 매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행정국 직원들의 작은 힘이 보탬이 되어 보람되고 뿌듯한 시간이었다."라며, "앞으로 오늘 경험을 바탕으로 농촌지역 인력난 해소 및 다양한 시책 발굴에 최선을 다하고, 생산적 일손봉사를 더욱 내실 있는 사업으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한편, 생산적 일손봉사는 일할능력이 있는 만 75세 이하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하루 4시간 봉사에 2만원의 실비를 지급받게 된다. 참여를 원하거나 일손이 필요한 농가와 300인 미만의 제조업 분야 중소기업은 시ㆍ군청 일자리부서나 시군자원봉사센터에 신청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허지웅 차, 수억 호가하는 벤츠 amg gts…"보험 들지 않아 가계 기울었다" [2019/10/19] 
·이상민 샴푸, '140만 돌파'…"50세 넘으면 '부띠끄' 차려 내가 사용한 제품들로 장사하고파" [2019/10/20] 
·1승4패 위기의 토트넘, '무사귀환' 손흥민을 아낄 수 있을까 [2019/10/19] 
·귀농 BJ '덕자', 유튜브 활동 중단의 이유는 불공정 계약? [2019/10/19]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 체결...전기차 17만7천대 생산 [2019/10/1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