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8-26 10:07:30  |  수정일 : 2019-08-26 10:08:10.103 기사원문보기
제주 문학활동 문인회 갑질(?) '미투' 성추행 발생
(제주=국제뉴스) 고병수 기자 = 작년 전국적인 미투 운동이 대대적으로 벌어지고 사회적 문제가 된 이후 주춤해진 갑질을 이용한 미투가 제주지역에서 다시 발생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서귀포방송에 따르면 제주에서 문학활동을 펼치는 중견 문인들끼리 성추행 사건이 벌어졌다는 것,

피해자인 여성문인 B씨는 문학상 작품을 출품했고 심사위원인 A씨와 자연스런 술자리에서 만남을 가진 후 B씨의 차량으로 이동하면서 가슴을 세 차례 만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피해자는 제주해바라기센터와 제주여민회에서 강제추행에 대해 상담을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A씨는 혐의를 완강히 인정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에 대해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있어 피해자 등에 따르면 제주동부경찰서는 양측의 주장이 상이해 거짓말탐지기를 동원해 조사를 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일로 만난 사이' 이효리, 진지한 부부관계 고민…"설레는 감정 사라져" 공감 포인트多 [2019/08/25] 
·박기량 비키니, "벗고 춘다는 오해…미성년자 성희롱까지" 몸매만 보는 사람들의 시선 [2019/08/25] 
·송중기·송혜교, 불과 2월까지 신사동 맛집 데이트 목격…"3월께 불화 촉발?" [2019/08/25] 
·변상욱 수꼴+부모 비하 발언에 상대방 분노 "가족 조롱하고 짓밟았다" 거세지는 갈등 [2019/08/25] 
·[띠별/생년월일 오늘의 운세 무료보기] 2019-08-25 (음력 2019/07/25) [2019/08/2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