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8-15 11:24:37  |  수정일 : 2019-08-15 11:23:08.623 기사원문보기
제주도, 주요월동채소 재배면적 신고제 10개 품목으로 확대
(제주=국제뉴스) 고병수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월동채소류 과잉생산 구조개선, 수급 안정 등을 도모하기 위해 2019~2020년산 주요 채소류 재배면적 신고제를 오는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월동채소 재배면적 신고제는 2012년도에 처음으로 월동무에 대해 신고를 시작해 올해에는 주요 채소류의 재배면적 등 통계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 5개 품목에서 10개 품목으로 확대해 시행하고 있다.

확대된 10개 품목은 월동무, 양배추, 당근, 마늘, 양파, 브로콜리, 쪽파, 콜라비, 비트, 월동배추 등이다.

신고 대상자는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농업인으로 마을 리사무소에 비치된 재배면적 신고서에 재배농지 소재지, 재배품목, 재배면적, 지목, 계약재배 유무 등을 작성해 오는 9월 30일까지 마을 리사무소에 제출하면 된다.

다만 초지 및 임야 등에 불법 전용해 농작물을 경작하는 토지에 재배되는 월동채소는 신고 대상에서 제외되며, 불법 전용 토지로 확인되면 관련 부서로 통보해 법적 조치 및 원상복구 명령 등 강력하게 조치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월동채소 재배면적 신고제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재배면적 신고 참여 농가에는 친서민농정시책사업에 가점을 부여하고, 원예수급 안정사업 등 각종 행재정 지원 대상자 선정 시 우선순위 배정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 중이다.

더불어 재배면적 신고가 안 된 농지는 원예수급안정사업 차등 지원 및 농업재해 피해 신고 시 지원을 제외해 나간다.

재배면적 신고는 매년 늘어나는 추세로 2018년에는 5394농가 8743ha를 신고해 전체 1만1263ha의 79.4%에 달했다.

관계자는 "앞으로 제주도는 월동채소 재배면적 신고제 추진으로 품목별로 정확한 생산예상량을 예측해 수급안정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라며 "또한 농협 계약재배 확대를 통한 생산자단체 중심의 자율적 수급 조절시스템을 구축해 2019~2020년산 월동채소의 원활한 유통처리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속보] 남대문오피스텔 화재 [2019/08/15] 
·'화재' 경북 군위군 농장, 女 시신 발견돼 "뼈대만 앙상히 남아…" 타살흔 남았나 [2019/08/15] 
·강풍 몰아치는 일본, 태풍 크로사 영향 [2019/08/14] 
·'미국行 택했던' 미스코리아 장윤정, "남편과 살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많이 싸웠다" [2019/08/14] 
·가수 김민우 사별, "희귀병 발병 후 거의 일주일 만에 떠나…기사에 병명 잘못 나왔다" [2019/08/1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