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8-15 00:46:44  |  수정일 : 2019-08-15 00:48:10.000 기사원문보기
하남역사박물관, 제74주년 815 광복절 기념 '우표 발행'
(하남=국제뉴스) 한경상 기자 = 하남역사박물관 소장 유물인 미 해병대원 버스비어(A.W.Busbea) 기증 태극기(등록문화재 제383호)가 제74주년 815 광복절 기념우표로 발행된다.

하남역사박물관은 "우정사업본부에서 기획한 기념우표인 '역사 속의 태극기'는 미 해병대원 버스비어 기증 태극기를 비롯하여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인 '데니 태극기', 31운동 당시 승려의 의병활동을 담고 있는 '진관사 소장 태극기', 광복 이후 완전한 독립국가의 염원을 담아 만든 '한국광복군 태극기' 등 우리 역사에서 훌륭한 가치를 지닌 태극기 16종을 선정하여 제작했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 해병대원이었던 버스비어씨는 1950년 9월, 연합군의 인천상륙작전에 참전하여 서울 수복 당시 한 시민으로부터 태극기를 건네받았다.

버스비어씨는 625전쟁 기간 동안 그가 운전하던 군용트럭에 이 태극기를 걸고 전장을 누볐으며, 종전 후 고향인 미국 아칸소주 리틀락시(하남시 자매결연 국제도시)로 돌아갈 때 가져가 보관하였다. 2005년 11월, 그는 맥아더공원 내에서 개최한 한국전쟁기념광장 기공식 행사를 통해 자신과 평생을 함께한 이 태극기를 하남시에 기증하였다.

박물관은 관계자는 "이번에 우표로 발행된 미 해병대원 버스비어 기증 태극기와 수증 당시 함께 기증한 조선시대 장신구와 쌍호흉배를 박물관 2층 상설전시실 내 특별공간을 마련하여 전시 중이다"며 "이를 통해 박물관은 관람객 및 시민들에게 역사적 가치를 가진 유물을 통한 높은 수준의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강풍 몰아치는 일본, 태풍 크로사 영향 [2019/08/14] 
·'미국行 택했던' 미스코리아 장윤정, "남편과 살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많이 싸웠다" [2019/08/14] 
·가수 김민우 사별, "희귀병 발병 후 거의 일주일 만에 떠나…기사에 병명 잘못 나왔다" [2019/08/14] 
·"이유 있어도 살인은 살인"…고유정 사건 변론한 남윤국 변호사 향한 비판 여론 형성 [2019/08/14] 
·이랜드몰 반값 특가, 50% 이상 할인 가전 품목 多…"다이슨 청소기 +HP 노트북까지" [2019/08/1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