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7-19 21:18:31  |  수정일 : 2019-07-19 21:18:21.110 기사원문보기
대전시 안전한 수돗물 공급 관리 강화
(대전=국제뉴스) 정근호 기자 = 대전시는 최근 인천시에서 수계전환 과정에서 발생한 수질사고 장기화로 시민 불안감이 높아진 가운데 시민들이 안심하고 수돗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8일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대전시는 4개 정수장과 총 연장 3,978㎞에 달하는 상수도 관망이 안정적인 수압이 유지되면서 체계적인 네트워크로 구축돼 있어 인천시와 같은 급격한 수계 전환에 따른 적수사고는 발생하지 않을 전망이다.

또한, 20년 이상의 전문 경험이 있는 8명의 상수도 관망관리 및 밸브 조작 전문 인력이 상시 관망 관리를 실시하고 있어 급수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있으며, 수질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체계적인 현장대응이 가능하도록 체계를 갖추고 있다.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맑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노후 수도관 교체와 시설 현대화를 역점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전체 3,978㎞ 관로 중 노후 상수관은 655㎞(2017년 기준 16.5%)로 상수도 관망기술진단 용역 결과 및 우선순위에 의거 당초 2035년까지 교체할 계획이었으나 시민들의 수돗물 불신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 매년 300억 이상 예산을 투입해 매년 50㎞이상 교체를 추진, 2030년까지 5년을 앞당길 계획이다.

또한, 수돗물 특유의 맛ㆍ냄새 및 미량유기물 제거를 위해 2013년부터 연차적으로 고도정수처리시설 도입도 추진하고 있으며, 2027년 시설 도입이 완료되면 한층 더 고급화된 안전한 물을 시민들에게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대전시 정무호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대전시는 내용연수가 도래된 수도관이 타 특ㆍ광역시 보다는 수치상 다소 많으나 24시간 전문 기공장들에 의한 관망 유지보수, 과학적인 관망관리, 블록시스템 구축을 통해 전국 최고 수준의 유수율 93.9%로 전국 17개 시도 중 2위를 유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노후관 교체와 상수도 시설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관망관리를 강화해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정병국, 도로에서 하의 벗은 채 19禁 행각…행인이 촬영한 영상+CCTV 녹화본 有 [2019/07/18] 
·마지막화 앞둔 '프로듀스 X 101', 스포 속출…센터 연습생 이름+그룹명 공개? "최종 순위는" [2019/07/19] 
·경기硏, GTX역 등 '3기 신도시' 맞춤형 교통대책 제시 [2019/07/18] 
·현대자동차 7월 판매조건 '신차114' 현대차 가격, 가격표 할인율 비교 서비스 인기 [2019/07/18] 
·노노재팬, 日 상품 나열→대체제 '국산품' 추천…주류부터 악기, 식품, 담배까지 [2019/07/1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